close

'신의선물' 이보영 딸, 결국 또 납치됐다..죽음 맞나




[OSEN=권지영 기자] '신의 선물' 이보영의 사투에도 결국 김유빈은 납치됐다.

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 11회에서는 의뭉스러운 행동을 이어가는 김지훈(김태우 분)과 현우진(정겨운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훈은 수현(이보영 분)을 정신병원에 신고해 가둬버렸다. 샛별(김유빈 분)의 곁에서 그를 지켜야 하는 엄마를 가둔 지훈의 행동은 충분히 의심스러운 일. 이에 수현은 정신병원에 갇힌 신세로 TV를 통해 사건 당일과 동일한 일이 벌어지고 있음을 깨달았다.

TV에서는 범인의 목소리가 흘러나오고 있었다. 발이 묶인 수현은 자신의 노력에도 결국 딸 샛별을 두 번 잃게 되는 아찔한 상황을 겪으며 안타까움에 눈물만 흘렸다. 수현이 샛별을 지킬 수 있을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또한 이날 범죄 현장에서 범인의 흔적을 항상 지우던 우진은 이번에도 범인의 흔적을 지운 것은 물론, 범인과 대면하면서 거래를 하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나 의심이 더욱 깊어졌다.

한편, '신의 선물'은 유괴된 딸을 살리기 위해 2주 전으로 타임워프된 엄마 김수현과 전직 형사 기동찬이 의문의 납치범과 벌이는 치열한 두뇌게임을 다루는 작품. 이보영, 조승우, 정겨운, 김태우 등이 출연한다.

jykwon@osen.co.kr
<사진>'신의 선물' 방송화면 캡처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js2.keywordsconnect.com/inspace_osen.j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