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참좋은 시절' 감췄던 진실, 고개를 들다





[OSEN=권지영 기자] '참 좋은 시절' 아무에게도 말할 수 없었던 진실이 하나둘씩 펼쳐지기 시작했다. 옥택연은 출생의 비밀이라는 문제에 당당하게 맞서기로 했고, 이서진은 김희선에 프러포즈했다. 류승수는 진경의 앞에서 처음으로 진심을 내보였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에서는 동희(옥택연 분), 동석(이서진 분), 동탁(류승수 분) 삼형제가 마음 속에 숨겨뒀던 진실을 마주하며 큰 변화를 맞았다.

특히 동희는 그간 감추고 또 감추고 싶었던 출생의 비밀을 더는 피하지 않았다. 그는 북적이는 대가족 사이에서도 늘 느꼈던 외로움, 소심(윤여정 분)의 친아들이 아니라는 콤플렉스를 깨기로 했다. 동희는 소심과 술 한잔을 기울이며, 이미 중학생 때부터 자신이 친아들이 아닌 것을 알고 있었다고 했고, 이에 소심은 그에게 처음으로 손대며 미안함을 토했다. 키워준 엄마 소심은 동희의 속깊음에 울음을 크게 터트리며 그간 자신도 모르게 눈치를 봤던 막내아들, 동희와 교감을 나눴다.

또 동희는 자신의 문제를 입밖으로 꺼낸 것에 책임지기 위해 소심의 호적에 올려뒀던 동원(최권수 분)과 동주(홍화리 분)에게 친아빠라는 사실을 밝히고, 혼란스러워하는 아이들에 시간을 주고 있다. 그가 멋지고 당당한 아빠가 되기 위해 공부를 하며 변모해가는 모습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동석(이서진 분)은 해원(김희선 분)에게 자신의 마음을 털어놨다. 그는 해원을 검사실로 불러 조사하다가, 돌발 프러포즈했다. 흔들림 없는 표정과 목소리로 해원에 "내가 결혼하자고 하면 받아줄거냐"고 말하는 그의 모습은 그간 차가운 표정 뒤에 숨겨뒀던 진실이 처음 세상 밖에 나온 것으로, 해원의 마음에 커다란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또 이어진 예고편에서는 해원에게 자신이 먼저 좋아했다고 고백하는 동석의 목소리가 공개돼, 그간 "널 좋아한 적이 없다"고 말했던 동석의 진짜 마음이 해원에 전달될 수 있을지 관심을 끌었다.

동탁 또한 돈 많은 늙은 남자와 소개팅 하는 해주(진경 분)를 끌고 나와 그의 어깨를 잡고서는 "너 나 좋아하지 않았냐. 내가 모를 줄 알았냐"고 말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끌었다. 그간 동탁은 해주의 고백을 모두 연기 연습으로 생각하는 눈치 없는 모습으로 극에 웃음을 담당했지만, 이날 처음 보인 남자다운 모습은 해주를 크게 놀라게 하며 그가 보인 진심이 어떤 의미일지 궁금증을 유발했다.

'참 좋은 시절'의 가족들 가운데 삼형제의 진심이 고개를 든 현재, 이들의 마음을 받아줄 연인과 가족들의 반응이 앞으로 어떻게 펼쳐질 지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또 출생의 비밀을 밝힌 동희의 용기 있는 모습에 그의 생모인 영춘(최화정 분)도 결심을 굳힐 것으로 보이면서 애끓는 영춘의 마음이 동희에게 닿을 수 있을지 관심을 모았다. 평생 같이 사는 가족, 또 15년 만에 다시 만난 연인 등 길고 긴 시간을 감추고 기다린 이들의 진심이 어떤 결과를 불러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jykwon@osen.co.kr
<사진>'참 좋은 시절' 방송화면 캡처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js2.keywordsconnect.com/inspace_osen.j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