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신의선물’ 주진모, 소름끼치는 악역 연기 ‘섬뜩’




[OSEN=오민희 기자] ‘신의 선물’ 배우 주진모가 소름끼치는 악역 연기로 시청자들을 오싹하게 만들었다.


22일 오후 방송된 '신의 선물-14일' 마지막 회에는 샛별이(김유빈 분)를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김수현(이보영 분), 기동찬(조승우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앞서 무진 사건의 진범인 헤파이스토스가 대통령 아들(주호 분)임을 밝혀낸 수현과 동찬. 동찬은 무진사건의 또 다른 증거를 앞세워 이명한(주진모 분)을 만났지만, 그는 동찬의 가족들을 볼모로 동찬을 가뿐히 제압했다.


이명한은 동찬의 모친이 샛별이를 데리고 있었던 CCTV와 기동호 아지트에서 발견된 아이 혈흔을 언급, “재미있는 유괴 시나리오가 될 것 같다”라며 동찬을 협박한 것.


이에 동찬은 증거를 포기했다. 대신 기자들 앞에서 자신이 무진 사건의 살인범이라고 주장했지만 증거불충분으로 반나절도 안 돼 풀려났다. 모두 이명한이 손을 쓴 것.


여기에 이명한은 무릎까지 꿇으며 제발 아이를 살려달라는 한지훈(김태우 분)의 모습을 즐거운 듯 지켜봤다. 그리고 “개가 되겠다”는 한지훈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그러게 왜 함부로 물어”라고 비릿한 웃음을 지어 보는 이들을 소름끼치게 했다.


이후 이명한은 자신의 권력을 이용, 수차례 김수현과 기동찬을 농락하며 악행을 이어가 극의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결국 드라마는 사건의 진실을 알게 된 대통령 하야로 마무리됐지만, 권력을 지키기 위해 온갖 불법을 서슴없이 자행하는 주진모의 잔혹한 연기는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한편 오늘 종영된 '신의 선물' 후속으로는 남에서 태어나 북에서 자란 천재 의사 박훈(이종석 분)과 한국 최고의 엘리트 의사 한재준(박해진 분)이 거대한 음모에 맞서는 메디컬 첩보 멜로 '닥터이방인'이 방송된다.


minhe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