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박근혜 오바마 묵념, 정상회담 전 세월호 참사 애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박근혜 대통령과 함께 지난 25일 정상회담 시작 전 세월호 참사 피해자들에 대한 애도의 표시로 묵념 시간을 가졌다.



오바마 대통령은 "우리의 만남을 사고의 희생자, 그리고 실종자와 사망자들을 기리는 시간으로 먼저 시작했으면 합니다. 이들을 위해 잠깐 묵념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합니다"라고 제안했다.



이에 박 대통령은 "한국 국민들도 이 위기를 반드시 극복하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믿고 있다"고 감사의 말을 건넸다.



오바마 대통령은 특히 위로의 징표로, 세월호 침몰 사고 당일 백악관에 게양됐던 성조기를 전달했다. 군인이나 참전용사가 숨졌을 때, 가족에게 국기를 전달하는 게 미국의 전통이라고 설명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깊은 애도와 어려운 시기에 함께하는 우리의 연대와 한국을 동맹이자 우방으로 부르는 미국의 자긍심을 나타내는 그런 국기이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안산 단원고에 과거 미국 대통령이 사별한 부인을 기려 백악관에 심었던 목련의 묘목을 기증하면서, 희생자 가족들에 대한 미국의 애통한 심정을 전했다.



박근혜 오바마 묵념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박근혜 오바마 묵념, 감사합니다", "박근혜 오바마 묵념, 감동적이다", "박근혜 오바마 묵념, 작은 위로가 되길", "박근혜 오바마 묵념, 역시 다르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OSEN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