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TV톡톡]‘트라이앵글’, 김재중표 허영달에 어느새 빠져버렸다

[OSEN=표재민 기자] ‘트라이앵글’ 김재중의 트레이드마크는 눈빛이다. 남들이 손가락질 하는 밑바닥 인생도, 수줍은 설렘의 감정도, 더럽고 치사한 돈에 대한 불타오르는 욕망도 모두 눈빛에 녹아있다. 무대 위에서 폭발적인 에너지를 분출하던 가수 김재중도, 공식석상에서 진중하면서도 농담을 살갑게 하던 청년 김재중도 없었다. 어느새 김재중 표 허영달에 안방극장이 빠져버렸다.

김재중은 현재 MBC 월화드라마 ‘트라이앵글’에서 사기와 도박에 빠져 지내는 동네 양아치 허영달을 연기하고 있다. 영달은 검은 자금인 50억 원을 우연히 수중에 얻게 된 후 이를 지키기 위해 물불 가리지 않는 인물. 도박과 여자에 빠져지내는 한심한 밑바닥 인생이지만 의리는 충만한 성격으로 그려지고 있다.

지난 13일까지 4회가 방송된 이 드라마는 김재중의 파격적인 연기 행보에 주목하지 않을 수 없었다. 누구나 혀를 끌끌 찰만한 한심한 행동을 일삼는 영달을 캐릭터 성향 그대로 가볍게 표현하며 호평을 받더니만, 3회부터는 어린 시절 아픔을 서서히 표현하며 인물의 동정심을 유발하는 중이다. 어린 시절부터 혹독한 세상에서 자신의 몸을 지키며 홀로 살아야 했던 아픔을 털어놓으며 표현한 우수에 찬 눈빛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뒤흔들었다.


2회까지 물불 가리지 않고 돈만 보고 살아가는 인물로 그려졌던 영달의 아픈 속내가 서서히 드러나고 있는 것. 4회에서 경찰 수사망을 피하기 위해 프로파일러 황신혜(오연수 분)에게 자신의 과거를 털어놓으며 상처를 내놓는 모습은 영달이라는 인물에 대한 시청자들의 지지를 높였다. 김재중은 덤덤하면서도 애틋함을 유발하는 눈빛과 표정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확 높였다.

온갖 험한 말과 행동을 일삼으며 감정을 분출하는 연기는 물론이고 절제하면서도 슬픈 감정을 유발하는 섬세한 연기까지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준 것. 특히 그는 눈빛에 이 같은 다채로운 감정을 녹여서 표현할 줄 아는 장점을 가졌다. 워낙 가수로서 카리스마 있는 무대 매너를 갖췄던 그였지만 연기자의 길을 걷게 되면서 풍부한 표현력을 자랑하고 있는 중이다.

2011년 ‘보스를 지켜라’를 통해 본격적으로 연기자의 길을 병행한 그는 2012년 ‘닥터진’을 통해 연기력을 인정 받았다. 이후 이범수와 함께 ‘트라이앵글’의 핵심축을 맡으며 무대 위 김재중을 잠시나마 잊을 정도의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무엇보다도 김재중이 아닌 다른 배우의 허영달이 상상되지 않을 정도로 캐릭터 소화에 있어서 탁월한 능력을 과시 중이다.

현재 ‘트라이앵글’은 극중 형제 사이인 김재중과 임시완이 백진희에게 사랑의 감정을 느끼면서 삼각관계가 본격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때문에 김재중이 표현할 감정선은 지금보다 훨씬 복잡하고 다면적일 예정. 김재중 표 허영달이 앞으로 펼쳐낼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jmpyo@osen.co.kr

<사진> MBC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유병재 "나영석 PD? 가는 길과 급이 전혀 다르죠" 작가 겸 방송인 유병재는 tvN 'SNL코리아'가 배출해 낸 대표 케이블 스타다....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마이클 더글라스의 모친인 다이아나 더글라스 웹스터가 암으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킴 카다시안이 "임신 중에는 필러나 보톡스 시술을 하지...

  • '손님' 이성민 "촌장...

    배우 이성민이 촌장 역할의 가장 중요한 포인트로 배신감을 꼽았다.이성민은...

  • 김성근 감독,...

    한화 강타자 김경언(33)은 6일 일본 요코하마 이지마 치료원으로 떠난다....

  • 칼 빼든 이종운...

    "단순히 실책이 문제가 아니다. 다음에 했던 행동은 선수로서 하지 말아야...

  • ‘선발 안정세’ LG,...

    악몽의 5월을 보낸 LG가 산뜻한 6월 첫 걸음을 뗐다. 여러 요소가...

새영화
핫토픽 >

OSEN PLUS

LIVE 실시간 속보

그레인키, 4경기 27.2이닝 무실점. ERA 1.48

LA 다저스 우완 투수 잭 그레인키가 연속이닝 무실점 개인기록을 경신했다. 메이저리그 전체 1위를 달리고 있는 시즌 평균자책점도 1.48로 더 낮췄다....

파란 일으킨 17세 최효주, 女단식 결승 앞두고 무릎

코리아 오픈에서 파란을 일으킨 17세 소녀 최효주(세계 44위, 삼성생명)의 질주가 4강에서 멈췄다.최효주는 5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2015...

백아연, 6월 넷째주 '뮤뱅' 1위..한달째 '롱런' 인기

가수 백아연의 '이럴 거면 그러지 말지'가 '뮤직뱅크' 1위에 올랐다. 백아연은 지난달 26일 상반기 결산 특집으로 진행 된 KBS 2TV '뮤직뱅크'...

스포츠 핫스타

차우찬 일깨운 김태한 코치의 조언

확 달라졌다. 차우찬(삼성)이 위력투를 되찾았다. 지난달 28일 대구 kt전서 3⅓이닝 7실점(6피안타(1피홈런) 5볼넷 4탈삼진)으로 무너졌던 차우찬은 4일 대구 LG전서 8이닝 3실점(5피안타(3피홈런) 7탈삼진) 호투하며 시즌 6승 사냥에 성공했다. 오지환, 문선재, 채은성에게 홈런을 허용했지만 나무랄 데 없는 투구였다. 5회 1사까지 단 한 개의 안타와 볼넷도...

OSEN FOCUS
극장은 지금!

'터미네이터5', 사흘만에...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터미네이터:제네시스'(이하 '터미네이터5')가 개봉 사흘만에 관객수 100만명을 돌파했다.5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상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