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개과천선’ 달라진 김명민, 돈 아닌 정의 택했다




[OSEN=오민희 기자] ‘개과천선’ 승소를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내달렸던 김명민이 달라졌다.


15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개관천선' 6회에는 정혜령(김윤서 분)의 변호를 나서는 김석주(김명민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앞서 박동현(이정헌 분)을 살해했다는 누명을 쓰고 체포된 정혜령. 그는 검찰에 자신은 박동현을 죽이지 않았다고 억울함을 토로했지만, 담당 검사는 “이 정도 증거로도 충분히 기소가 가능하지만, 이렇게 설득하는 이유는 그나마 안 됐다고 생각해서다”라며 우발적으로 죽였을 수 있다는 일말의 가능성 때문에 기회를 주는 것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특히 검사는 정혜령에게 “협조하면 상해 치사로 기소하겠다”며 형량거래를 조건으로 자백을 요구했다. 이에 정혜령은 살인을 저지르지도 않았으면서 “다들 믿지도 않는데 혼자 아니라고 우기다가 평생 감옥에서 썩을까봐 너무 무섭다”며 검사의 요구에 순순히 응했다.


그러나 정혜령이 자백하자, 살인죄로 기소하며 뒤통수를 친 담당검사. 정혜령은 자신을 믿지 않는 변호사를 해고하며 체념했다. 지윤(박민영 분)이 안타까워하며 이 소식을 전하자, 석주는 “그 여자가 지금 제정신이야? 정상적인 판단을 내릴 수 있을 거 같아? 그런 여자한테 판단을 미루고 걱정하는 척만하다 손 털고 온 거야?”라고 냉소적인 태도를 보였다.


여기에 정혜령이 죽인 상대가 재별이라는 점을 감안, 석주는 “상식적으로 재벌 아들이 죽었어. 어느 재벌이 그걸 상해치사로 처리할 것 같아. 그렇다면 그 검사는 재벌한테 찍혀서 출세라인을 포기해야하는데 앞뒤가 안 맞아”라며 혜령의 누명에 더 큰 배후가 있음을 직감했다.


그 결과 석주는 자신을 적대시하는 혜령에게 먼저 손을 내밀며 정의실현을 위한 행보를 시작해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 '개관천선'은 '골든타임'을 집필한 최희라 작가와 '스캔들', '보고싶다' 등의 박재범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거대 로펌 에이스 변호사인 김석주(김명민 분)가 우연한 사고로 기억을 잃은 뒤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고 참된 변호인으로 탄생하는 과정을 그린 휴먼 법정드라마다.


minhe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