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마녀의 연애’ 박서준·엄정화, 또 키스했다..이제 사랑하나



[OSEN=표재민 기자] ‘마녀의 연애’ 박서준과 엄정화가 또 한번 진한 키스를 했다. 점점 서로에게 빠져드는 두 사람이 돌고 돌아 사랑을 시작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20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마녀의 연애’ 10회는 윤동하(박서준 분)에 대한 감정을 깨닫는 반지연(엄정화 분)의 혼란이 담겼다. 지연은 동하가 술에 취해 쓰러지자 “우리가 조금 전에 만났으면 괜찮았을까. 이 상황이 아니었다면 좋았을까”라고 동하에게 흔들리고 있다는 것을 고백했다.

지연의 이야기를 듣고 있었던 동하는 눈을 뜨자마자 지연에게 키스를 했다. 지연은 현재 전 연인이었던 노시훈(한재석 분)과 다시 사랑을 시작하고 있다. 하지만 동하에 대한 마음이 커져가고 있어 시훈 역시 불안해 하는 상태다.

또 한번 진한 키스를 하게 된 동하와 지연이 그동안의 엇갈린 사랑을 멈추고 행복한 웃음을 지을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애간장이 녹고 있다.

한편 ‘마녀의 연애’는 39세 자발적 싱글녀 반지연(엄정화 분)과 그에게 느닷없이 찾아온 25세 연하남 윤동하(박서준 분)의 팔자극복 로맨스를 그린다.

jmpyo@osen.co.kr

<사진> ‘마녀의 연애’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