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엑소 첫 콘서트, 대형 스크린으로 생중계..팬서비스 차원



[OSEN=선미경 기자] 보이그룹 엑소의 첫 번째 단독콘서트가 대형 스크린을 통해 생중계된다.

엑소는 25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첫 번째 단독콘서트 '엑소 프롬 엑소 플래닛 #1. 더 로스트 플래닛(EXO FROM. EXOPLANET #1 -THE LOST PLANET-)' 공연을 앞두고 기자간담회를 개최, 공연을 개최하게 된 소감 등을 밝혔다.

이날 시우민은 "일단 엑소들의 큰 꿈, 콘서트를 하게 돼서 너무나 기분이 좋다. 열심히 할테니까 지켜봐 달라"고 말문을 열었다.

또 수호는 "우리 멤버들 모두 너무 기다렸다. 엑소 팬들도 단독콘서트를 많이 기다렸는데 기다린 만큼 준비도 많이 했고, 긴장되고 떨렸다"라며 "어제 둘째 날까지 정말 재미있고 즐겁고 행복하게 잘하고 있다. 선배들이 섰던 무대에 서서 영광이고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공연은 엑소가 데뷔 후 처음으로 개최하는 단독콘서트로 티켓 오픈과 동시에 매진을 기록, 1회 공연이 추가됐다. 엑소는 지난 23일부터 3일간 약 4만 2000여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인기를 입증했다.

카이는 공연 매진에 대해 "우리 팬들만으로 공연장을 채울 수 있을까 생각했는데 3회 공연까지 하게 돼서 기쁘다. 못 온 팬들도 많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 나중에는 더 큰 무대, 상암 월드컵경기장에서 하게 된다면 좋겠다"며 바람을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는 공연에 오지 못한 팬들을 위해 스크린을 통해 생중계를 결정했다. 콘서트 마지막 날인 25일 공연장에는 티켓을 구매하기 위해 3000여 명의 팬들이 몰렸다. SM은 첫날부터 뜨거운 성원을 보내준 팬들을 위해 마지막 공연에서 10곡의 무대를 대형 스크린을 통해 중계하기로 결정한 것.

이번 공연은 지난 15일 멤버 크리스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효력부존재확인 소송을 제기한 후, 11명의 멤버들만 무대에 오르는 콘서트라 더 화제를 모았다.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 쟈넷 잭슨 등의 안무가로도 잘 알려진 세계적인 안무가 토니 테스타가 콘서트의 총연출을 맡았으며, 제이지, 브루노 마스 등과 작업한 유명 영상팀 신드롬이 공연 영상을 제작했다.

또 엑소는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베이징, 상하이, 홍콩, 도쿄, 오사카, 싱가포르, 방콕, 마닐라, 자카르타 등 아시아 주요 도시에서 첫 번째 단독콘서트 투어에 나선다.

한편 엑소는 두 번째 미니앨범 '중독(Overdose)'로 활동 중이다.

seon@osen.co.kr

<사진>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