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사진]엑소-시우민,'제 헤어스타일 어때요?'




[OSEN=민경훈 기자] 25일 오후 아이돌 그룹 엑소(EXO)가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개최되는 서울 단독 콘서트(EXO FROM. EXOPLANET #1 -THE LOST PLANET-" in SEOUL)의 마지막 날 공연에 앞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엑소는 이 자리에서 크리스 사태에 대해 언급하며 당황했던 심경을 털어놨다.

엑소 시우민이 기자회견 중 생각에 잠겨있다.

먼저 찬열은 크리스를 제외한 11명의 멤버들이 무대에 서게 된 것에 대해 "처음에는 혼란스럽긴 했는데, 무대적인 부분에서 팬들에게 완벽한 공연을 보여줄 수 있을까하는 걱정이 컸다. 우리끼리도 이야기를 많이 했고 연습을 더 열심히 했다"라며 "그렇게 연습하면서 더 단합이 돼서 리허설도 많이 했다. 그래서 더 완벽한 무대를 만들 수 있었던 것 같다. 오늘 공연을 보면 우리의 완벽한 무대를 느낄 수 있을 거라고 자부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힘든 점도 있었는데 우리보다는 우리를 위해서 열심히 일해주시는 무대 감독님들이나 안무가 형들, 매니저 형들, 스태프들이 다 고생하신 것 같다. 스태프 분들이 많이 고생하고 수고하셨다고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크리스는 지난 15일 엑소의 첫 번째 단독콘서트를 앞두고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부존재확인 소송을 제기했다. 이후 소속사와는 연락이 두절된 상태로, 크리스를 제외한 엑소 멤버들 11명이 콘서트 무대에 올랐다.

크리스 사태에 대해 수호는 "당황스러운 마음이 제일 컸다. 우리 멤버들 모두 다 심적으로, 육체적으로 콘서트 1주일 앞둔 시점에서 많이 마음 아파하고 힘들어했다. 더 단합해서 팀워크를 다지면서 이틀 동안 공연도 잘하고 모두 좋은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백현은 "콘서트 일주일 앞둔 시점에서 사건 이후로 처질 수도 있었는데 멤버들 모두 열심히 준비한 것 같아서 자랑스럽고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또 크리스와 함께 엑소-M으로 활동했던 첸은 "비 온 뒤에 땅이 단단히 굳는다고 이번 일로 우리 멤버들이 더 단단하게 뭉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레이는 "중국에서 인터뷰를 했었는데 이번 일에 대해서 정말 속상한 것 같다. 너무 상처를 받고 실망한 것이 있다"라며 "많은 엑소의 팬들이 이상한 루머로 편을 갈랐고, 팬들에게도 오해가 생겨서 속상했다. 하나의 엑소가 되고 싶다"고 속상한 마음을 털어놨다. 

또 루한은 "일단 기본적으로 감동적이었던 부분은 콘서트가 일주일 남기 전에 이런 사태가 벌어졌는데, 모든 스태프가 노력해서 완벽한 무대를 만들었다는 것"이라며 스태프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이번 공연은 엑소가 데뷔 후 처음으로 개최하는 단독콘서트로 티켓 오픈과 동시에 매진을 기록, 1회 공연이 추가됐다. 엑소는 지난 23일부터 3일간 약 4만 2000여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인기를 입증했다.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 쟈넷 잭슨 등의 안무가로도 잘 알려진 세계적인 안무가 토니 테스타가 콘서트의 총연출을 맡았으며, 제이지, 브루노 마스 등과 작업한 유명 영상팀 신드롬이 공연 영상을 제작했다.

또 엑소는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베이징, 상하이, 홍콩, 도쿄, 오사카, 싱가포르, 방콕, 마닐라, 자카르타 등 아시아 주요 도시에서 첫 번째 단독콘서트 투어에 나선다.

한편 엑소는 두 번째 미니앨범 '중독(Overdose)'로 활동 중이다.  / rumi@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