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참좋은시절' 행복한 이서진 & 버럭 이서진



[OSEN=황미현 기자] 배우 이서진이 '참 좋은 시절'을 통해 행복하면서도 분노를 표하는 상황을 맞으며 다양한 감정 연기를 펼치고 있다.

이서진은 지난달 31일 방송된 KBS 2TV '참 좋은 시절'에서 강동석으로 분하며 연인 차해원(김희선 분) 덕에 행복하게 웃다가도 갑자기 나타난 아버지 강태섭(김영철 분) 때문에 버럭 소리를 지르는 모습을 보였다.

한 회에 행복함과 분노를 동시에 표출하며 다양한 감정 연기를 보이는 그다. 극 중 동석은 해원과의 사이를 식구들에게 인정 받는 것과 더불어 이날 "결혼하자. 행복하게 해줄게"라며 진심을 담은 소박한 청혼을 해 보는 이들에게도 웃음을 선사했다.

우여곡절이 많았기에 동석은 이날 숨길 수 없는 미소를 보이며 로맨스에 청신호를 켰다. 그러나 이같은 행복한 감정은 오래가지 못했다. 어린 시절 식구들을 두고 떠났다가 오랜 만에 등장한 아버지 태섭 때문이었다.

태섭은 검사가 된 동석을 반기며 사무실에 불쑥 찾아가기를 일삼았다. 그는 "내 돈 떼어 먹고 도망간 년, 잡아달라"고 생떼를 쓰는가 하면, 집 안에서 동희(옥택연 분)에게 "네가 내 자식인 줄 어떻게 증명하느냐"고 막말을 하기도 했다.

이를 본 동석은 태섭의 만행에 결국 분노를 터뜨리고 말았다. 동석은 극 말미 태섭에게 "아버지 없을 때 작은 어머니, 동희 우리 모두 잘 살고 있었다. 다시 나가라"라고 소리를 버럭 질렀다.

시크함과 도도함을 유지하고 있던 동석이 태섭을 향해 날 선 모습을 직접적으로 보이는 것은 드문 일. 이서진은 한 회에 행복함과 분노를 동시에 표출하며 다양한 감정을 완벽하게 표현했다.

가족에 대한 애틋함에도 자신을 지키기 위해 표현력이 부족한 동석에 몰입, 보는 이들에게도 자연스러운 감정이입을 전달하고 있는 것. 특히 이날은 아버지에 대한 통쾌한 돌직구를 날려 더욱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서진은 앞으로 전개될 스토리에 핵심 인물이다. 김희선과의 결혼과 김영철과의 불화를 해결할 수 있는 창구로서, 앞으로 또 어떤 활약을 펼칠 지 기대를 모은다.

goodhmh@osen.co.kr
<사진> 참 좋은 시절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