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옥택연, 참 좋은 연기돌의 예





[OSEN=권지영 기자] 가수(2PM)겸 배우 옥택연의 존재감이 극을 가득 채우고 있다. 옥택연은 KBS 2TV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에서 강동희 역을 맡아 극을 이끌어가는 저력을 발휘 중이다.

극 중 동희는 복잡한 가정사로 인해 콤플렉스를 안고 살아가는 인물. 자신이 엄마 소심(윤여정 분)의 친자식이 아닌 것은 진작 알고 있었지만, 최근 첩인 영춘(최화정 분)이 친모임을 알고 충격을 받은 상태다. 또 직업이 보디가드인 그는 욱하는 성격과 진짜 가족으로 인정받기 위해 가족을 과보호하려는 의도가 연결되며 그저 '깡패'로 비쳐지는 안쓰러운 인생으로, 최근엔 아이들을 위해 모범 아빠로 거듭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특히 '참 좋은 시절'에서 동석(이서진 분)과 해원(김희선 분)의 이야기가 슬슬 마무리 단계에 접어드는 가운데, 동희의 이야기가 전면에 나서고 있어 옥택연의 존재감은 더욱 커지는 중이다. 옥택연은 친모에 대한 충격에 자신의 쌍둥이 아이들 동원(최권수 분), 동주(홍화리 분)와의 밀당으로 재미와 감동을 동시에 선사하고 있다. 옥택연은 어린시절 떠난 엄마 최화정에 대한 분노를 표출하거나, 형과 오빠로 다가갈 수밖에 없었던 아이들에 대한 미안함, 또 자신과 같은 처지가 된 아이들에 대한 안타까움을 녹여내며 애끓는 부성애로 안방극장을 울리고 있다.

이처럼 아이돌 멤버로서 쌍둥이 아빠의 역할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내는 옥택연은 자신에게 쏠리는 극의 무게 중심에도 버거운 기색 없이 1회부터 차곡히 쌓아온 내공을 터트리는 중. 그가 대부업체 사장의 보디가드로 일하며 보인 의리와, 강해보이는 외모 뒤에 숨겼던 엄마에 대한 그리움, 또 아이들 앞에 당당한 아빠가 되려는 모습은 동희라는 인물의 성장과정을 입체적으로 보여주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또한 그가 속한 그룹 2PM을 패러디한 3PM이 옥택연과 러브라인을 만들어나가고 있는 김마리(이엘리야 분)에 의해 계속해서 등장하면서, 깨알 재미를 선사한다. 김마리는 3PM의 열성 팬으로, 포스터로 방안을 도배하거나, 반 아이들에게 상품으로 배지를 선물하며 아이같이 순수한 면모를 자연스럽게 전달하고 있는 것. 옥택연도 '3PM같이 잘 생긴 외모'만 장점으로 치는 쌍둥이 아이들의 대사나, 한껏 꾸미고 학교에 등장했을 때는 '학교에 연예인이 떴다'라는 대사를 통해, 아는 만큼 더 재밌게 즐기는 극의 다양한 포인트를 제공하며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jykwon@osen.co.kr
<사진>KBS 제공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js2.keywordsconnect.com/inspace_osen.j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