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트라이앵글' 이범수-김재중, 철창 신세 형제..왜?

[OSEN=윤가이 기자] ‘트라이앵글’ 삼형제 중 첫째와 둘째, 이범수와 김재중이 나란히 파란 죄수복을 입은 채 수감돼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오늘(9일) 방영될 MBC 월화드라마 ‘트라이앵글’(극본 최완규, 연출 유철용, 최정규, 제작 태원엔터테인먼트) 11회분의 장면 중 장동수-허영달(이범수-김재중)이 감옥에서 생활하는 듯한 사진이 현장 스틸 사진으로 미리 공개된 것.

허영달은 지난 3일 방송된 10회분에서 윤양하(임시완)가 놓은 덫에 걸려 사북 불법 카지노장에서 현장 체포돼 감옥행이 어느 정도 예상됐다. 하지만 장동수까지 철창신세를 질 것이라고는 예고된 바 없었다.


장동수-김재중-윤양하는 삼형제지만 어린 시절 불행한 일로 뿔뿔이 흩어진 뒤 서로의 존재조차 모르고 살아왔다. 성인이 되어 각각 경찰관, 건달, 재벌 후계자로 만난 이들은 형제지간인 줄 모른 채 서로를 위기에 빠트리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막내 윤양하는 장동수의 뒤를 캐 친부를 살해한 주범인 윤회장(김병기)과 고복태(김병옥)에 알리는 가하면, 허영달에 대한 증오에 사로잡혀 허영달을 부하로 거느린 고복태를 이용해 영달을 체포되도록 했다. 현재로선 장동수의 수감 역시 윤양하의 음모에 따른 결과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하루아침에 경찰관에서 죄수로 곤두박질 친 전직 형사 장동수. 그리고 그와 같은 장소에서 만나게 된 허영달. 비운의 형제, 장동수-허영달 두 사람이 어떻게 감옥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윤양하의 음모는 어디까지 계속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 ‘트라이앵글’ 제11부는 오늘 밤 10시 MBC에서 방송된다.

issue@osen.co.kr

<사진> 태원엔터테인먼트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언프리티 랩스타’ 제시 “센 이미지? 실제 성격은 여리다” 엠넷 ‘언프리티 랩스타’에서 화끈하게 인기를 모으며 ‘센 언니’ 이미지를 보인 가수...

  • [Oh!llywood]...

    故휘트니 휴스턴의 딸 바비 크리스티나 브라운이 4주째 중태 상태인 가운데...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레너드 리모이가 폐질환으로 사망했다고 미국 연예매체...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루피타 뇽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입고 나온 진주 드레스가...

  • 달라 보이는 LG...

    23일(이하 한국시간) 애리조나 글렌데일 LA 다저스 스포츠 콤플렉스. LG...

  • 김성근 한화 감독...

    김성근(73) 감독은 지난 해 10월 25일 한화 이글스 사령탑으로 계약금...

  • 서건창, 간절함이...

    ‘새는 알에서 나오려고 투쟁한다. 알은 세계이다. 태어나려는 자는 하나의...

  • [서정환의...

    산적 같은 남자들의 인터뷰는 가라. 100% 사심을 담아 여신들만 찾아가는...

  • [서정환의...

    산적 같은 남자들의 인터뷰는 가라. 100% 사심을 담아 여신들만 찾아가는...

  • [서정환의...

    산적 같은 남자들의 인터뷰는 가라. 100% 사심을 담아 여신들만 찾아가는...

새영화
핫토픽 >

OSEN PLUS

LIVE 실시간 속보

1위 '킹스맨', 300만, 2위 '이미테이션 게임' 100만 오늘 돌파

영화 '킹스맨'이 박스오피스 1위를 수성하며, 28일 300만 관객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28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이 영화는 지난 27일...

'부상회복' 이청용, EPL 복귀전 2주 남았다

이청용의 EPL 복귀전이 2주 가량 남았다. 영국 크로이든 애드버타이저는 28일(한국시간) "이청용이 3월 중순이 되면 크리스탈 팰리스에서 제 몫을...

류현진 올시즌 스파이크, 태극기 문양에 'RYU'

LA 다저스 류현진이 올 해부터 자신의 이름과 태극기 문양이 디자인 된 새 스파이크를 사용한다. 스파이크 안감에 태극기 문양 디자인이 이어지고 바닥에는...

스포츠 핫스타

강지광-임병욱, 지난해 부상 털고 날아오른다

넥센 히어로즈에는 지난해 아픈 손가락과도 같았던 두 명의 선수가 있다.모든 선수가 부상을 조심해야 겠지만 외야수 강지광(25)과 내야수 임병욱(20)은 유난히 염경엽 감독이 아쉬워하는 선수들이다. 염 감독은 올해 기대주로 두 명을 꼽으며 "지난해부터 키워서 올해 쓰고 싶었는데 둘다 1년을 버린 셈이 됐다. 개인에도 손해지만 팀도 아쉽다"고 말했다.2차 드래프트를 통해...

OSEN FOCUS
극장은 지금!

'아카데미 남우주연' 에디...

  제87회 아카데미 시상식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에디 레드메인이 세계 최초의 트렌스젠더 덴마크 화가, 에이나르 베게너의 실화 '대니쉬 걸'의 주연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