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조선총잡이' 이준기-남상미-전혜빈..5인 주역 누굴까


[OSEN=윤가이 기자] ‘조선 총잡이’가 5인 캐릭터를 공개해 화제다. 이준기, 남상미, 전혜빈, 한주완, 유오성의 극중 이미지와 한 줄로 압축된 엑기스 카피로 캐릭터가 한눈에 들어온다.

오는 25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수목 특별기획드라마 ‘조선 총잡이’(극본 이정우, 한희정/연출 김정민, 차영훈/제작 조선총잡이문화산업전문회사, KBS 미디어) 측이 드라마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박윤강(이준기), 정수인(남상미), 최혜원(전혜빈), 김호경(한주완), 최원신(유오성) 5인방의 캐릭터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총잡이 이미지’를 대방출했다.

또한 이 5인 캐릭터가 등장하는 2차 티저 영상이 오늘(12일) ‘골든 크로스’ 방송 후 공개될 예정으로 시청자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조선 총잡이’를 이끌어갈 5인방의 캐릭터를 소개한다.

◆ “지킬 것이다. 너를. 반드시...”
가슴에 칼은 품은 총잡이. 박윤강 (이준기)

조선 제일 검객 박진한(최재성)의 아들. 한때 아버지만큼 뛰어난 검객이 되고 싶던 그였지만 개화기라는 격변의 시기, 가슴에 칼을 묻은 채 총을 들어야만 했다. 그에겐 지켜야 할 가족과 사랑하는 여인이 있기 때문. 언젠가부터 마음깊이 사랑하게 된 여인, 정수인. 그 마음은 함께 할 때도 그렇지 못할 때도 언제나 정수인을 향해 있다. 그동안 밝힐 수 없던 마음, 이제 그를 향한 발걸음을 내딛기 시작한다.

◆ “약속하십시오, 꼭 살아있겠다고.”
신세계를 가슴에 품은 여인. 정수인 (남상미)

세상에 대한 호기심이 가득했던 정수인이 수줍은 첫사랑의 감정을 느낄 수 있게 된 건 박윤강이라는 사내 때문이었다. 달콤한 사랑을 키울 시간도 없이 눈앞에서 사라져 버린 박윤강을 그리워하며 시련의 시간을 이어가는 수인. 박윤강에 대한 그리움과 어딘가 분명히 살아 있을 거란 간절함으로 격변의 조선을 살아낸다.

◆ “천하와 바꾸어서라도 너를 얻고 싶었다.”
욕망의 불꽃 최혜원 (전혜빈)

유일한 핏줄인 아버지 최원신(유오성)의 곁을 지키고 있는 그녀의 내면은 더 많은 재력을 모아 세상을 지배하겠다는 욕망으로 가득 차 있다. 어느 누구도 범접할 수 없는 위엄을 소유한 철의 여인이지만 그도 박윤강을 만나면서 사랑의 불길에 휩싸인다. 천하를 갖겠다는 그의 욕망이 한 남자를 얻겠다는 꿈으로 바뀌면서 가혹한 운명에 놓이게 된다.

◆ “나에게 혁명은 바로 너였다.”
고독한 혁명가 김호경(한주완)

아버지조차 외면하는 서출, 그 속박에서 벗어나고자 새로운 세상을 꿈꿨고, 조선의 혁명 가운데 그가 있었다. 그리고 혁명의 길을 함께 한 여인 수인을 사랑하게 된다. 그러나 그의 가슴 속에는 윤강이라는 사내가 버티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제 어미가 그랬듯 자신을 바라보지 않는 사람을 바라보며 외로움과 쓸쓸함을 품고 혁명의 길을 걷는다.

◆ “단 한 놈도 살려 보내지 않겠다.”
야망의 저격수 최원신(유오성)

당장이라도 누군가 죽어나갈 것 같은 살기 가득한 눈빛을 발하고 있는 야망의 저격수. 총을 움켜쥐었을 때 그의 본색이 드러난다. 무표정한 얼굴에서 섬뜩한 잔혹감이 묻어나는 최원신은 극중에서 일어나는 모든 음모의 중심에 있다. “단 한 놈도 살려 보내지 않겠다”며 개화 사상가들을 하나씩 처단해 나가는 것. 그가 박윤강과 대적할 날도 머지않았다.

issue@osen.co.kr
<사진> 조선총잡이문화산업전문회사, KBS 미디어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