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고교처세왕' 이하나, 괴짜 여사원 변신..코믹연기 통했다



[OSEN=선미경 기자] '고교처세왕' 이하나가 엉뚱한 비정규직 여사원으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새 월화드라마 '고교처세왕'(극본 양희승 조성희, 연출 유제원) 1회에서는 본부장 유진우(이수혁 분)

이하나는 극중 이민석(서인국 분)이 다니게 될 회사의 2년째 계약직 꼬리를 떼지 못한 서글픈 비정규직 여사원 정수영 역을 맡았다.

정수영은 괴짜 여사원.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해 종이컵에 직원들의 이름을 적어놓고, 모든 일을 다시 한 번 확인해야 마음을 놓는 인물이다. 그런 정수영은 유진우가 자기에게 관심이 있다고 착각, 창피를 당하고 힘들어했다.

정수영은 유진우의 부름을 받고 그의 사무실을 찾았다가 그가 자신에게 각별한 관심을 보인다고 느꼈다. 그는 집에서 연애에 관한 책을 보면서 유진우가 자신에게 관심을 표현할 순간만 기다리고 있었다.

그러던 중 회식 시간이 다가왔고, 정수영은 유진우의 행동을 착각해 그를 따라 나서며 그에게 갑작스럽게 "좋아한다"고 고백했다. 이후 유진우가 사실 자신의 존재를 어제 처음 알았다는 것을 알고 당황, 창피한 마음에 만취해 주정을 부리기도 했다.

이하느는 특유의 재치 있는 모습으로 코믹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괴짜 여사원 정수영으로 완벽하게 분해 독특한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풍부한 표정으로 캐릭터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고, 술주정을 하는 장면도 자연스럽게 소화하며 웃음을 줬다.

'고교처세왕'은 철없는 고교생이 대기업 간부로 입사하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그린 작품이다.

seon@osen.co.kr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