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최자 측 "최자 지갑 맞다..최초 유포자 좌시하지 않겠다"





[OSEN=이혜린 기자]분실된 지갑 사진이 온라인에 유포돼 화제를 모으고 있는 다이나믹듀오의 최자 측이 "그 사진을 온라인에 올린 사람에 대해서는 좌시하지 않겠다"고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최자의 한 관계자는 25일 OSEN에 "사진 속 지갑은 최자의 것이 맞다"고 인정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로써 아무리 유명 연예인이라 해도 그 사람의 사적인 물건을 허락 없이 온라인에 공개한 행위에 대해 허용 범위가 어떻게 될 것인지 공론화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4일 온라인에서 폭발적인 화제를 모은 이 사진 속에서는 에프엑스의 설리로 보이는 사진이 들어있어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는 상황. 앞서 불거진 두 사람의 열애설이 다시 거론되고 있다.


그는 "더 이상 개인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rinny@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