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닥터이방인’ 이종석, 반전의 주인공 되나? 해피엔딩 ‘코앞’





[OSEN=김사라 기자] ‘닥터이방인’이 마지막 한 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이종석은 해피엔딩의 주인공이 될 수 있을까?

7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닥터이방인’ 19회에는 한승희(진세연 분)와의 사랑을 확인한 후 홍찬성 대통령(김용건 분)의 수술 집도의까지 맡은 박훈(이종석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승희와 서로 마음을 확인한 훈의 눈에는 감동의 눈물이 흘렸다. 훈의 앞길에 방해가 될까 싶어 그를 밀어내고 있던 승희는 더 이상 자신의 마음을 숨기지 못하고 “널 사랑한다. 단 한번도 미워한 적 없다”고 고백을 했다. 둘에게는 이제 행복한 일만 남은 것처럼 보였다.

훈은 또한 대통령의 집도의로 수술을 마쳤다. 앞서 명우 대학병원에 의심을 품은 대통령이 다른 병원으로 수술을 옮기려 했지만, 그의 수술을 할 수 있는 의사는 훈 밖에 없다는 것을 알게 됐다. 훈은 여기에 도박을 걸었고, 기대 했던 대로 대통령은 훈에게 의지했다.

하지만 훈의 계획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수술 후 장석주 총리(천호진 분)는 그간 대통령 앞에 숨겨 왔던 검은 속내를 드러냈다. 대통령이 잠 들었다고 생각한 그는 “조만간 대선 실패다. 그때까지 잘 쉬고 있어라”라고 말하며 사악한 웃음을 보였다. 장석주 총리는 대통령의 파국을 예상했던 것.

방송 말미에는 총리의 말을 모두 듣고 눈을 뜨는 대통령, 그리고 이와 함께 등장하는 훈과 승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 짜릿한 반전을 훈은 어떻게 계획했는지 관심이 몰린다. 엔딩 만이 남은 ‘닥터이방인’, 통쾌한 마무리가 기대된다.

한편 '닥터이방인'은 천재의사 박훈이 북한에 두고 온 첫사랑 송재희를 되찾기 위한 여정 속에서, 최고의 엘리트 의사 한재준과 수술팀 선정을 둘러싼 남북 음모 중심에서 사랑과 경쟁을 펼치는 메디컬 첩보 멜로드라마다.

마지막 한 회만을 남겨둔 '닥터이방인' 후속으로는 인생의 벼랑 끝에 몰린 한 남자가 거부할 수 없는 매혹적인 제안을 받고 돌이킬 수 없는 선택을 하면서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찾아가는 멜로드라마 '유혹'이 방송된다. 오는 14일 첫 방송.

sara326@osen.co.kr

<사진> '닥터이방인' 방송화면 캡처.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js2.keywordsconnect.com/inspace_osen.j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