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close

‘해투3’ 유재석, “나는 최승경과 장려상, 금상은 이영재”




[OSEN=오민희 기자] ‘해피투게더3’ 최승경과 콤비 개그로 개그콘테스트에서 장려상을 받았던 유재석이 장려상에 만족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당시 금상은 이영재였다.


1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는 전설의 KBS 7기 개그맨 박수홍, 남희석, 최승경, 김수용이 출연했다.


이에 유재석은 출연자들이 받았던 상을 언급, “저는 승경이와 콤비로 장려상을 받았다. 그 상에 만족하지 못해서 주머니에 손을 넣은채 귀를 파고 나왔는데 손배들에게 크게 혼이 났다”고 말했다.


최승경 또한 “개그맨이 된 후 한 기수 선배로부터 가장 처음 들은 이야기가 “걔 누구야. 귀 후빈 놈 나와”였다. 웬만하면 보호해줄만 한데 오금이 저려 바로 유재석이라고 밝혔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남희석은 “두 사람이 진짜 재미있게 잘했다. 그런데 당시 금상은 맥주잔을 입에 넣은 분이 탔다”고 설명했다. 당시 금상의 주인공은 이영재. 유재석은 “영재 형은 마술사를 했다가 지금은 대학교수로 재직 중이다”고 근황을 전했다.
minhee@osen.co.kr
<사진> '해피투게더3'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