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TV쪼개기] '참좋은시절' 이서진, 이게 바로 주연의 존재감



[OSEN=권지영 기자] 배우 이서진이 흩어진 극의 중심을 단단하게 잡으면서 주연 배우의 존재감을 발산하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에서는 하영춘(최화정 분)이 사기꾼 한빈(서현철 분)과 결혼해 집을 떠나려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이를 눈치챈 해원(김희선 분)은 영춘의 결혼을 막아보려 하지만, 힘에 부쳐 그를 보내줄 수밖에 없는 상황에 좌절했다.

동석(이서진 분)은 속상한 해원을 어르고 달래는 따뜻한 남편의 모습으로 시선을 끌었다. 하지만 뒤로는 검사의 촉을 발동, 한빈이 사실은 사기꾼 황길상이라는 사실을 알아차리면서 매서운 눈빛을 쏘아내 흡인력을 높였다.

현재 '참 좋은 시절'은 동석과 해원이 결혼에 성공한 이후, 영춘과 한빈의 결혼 문제, 영춘과 동희(옥택연 분)의 애달픈 모자 관계에 동희와 마리(이엘리야 분), 동옥(김지호 분)과 우진(최웅 분)의 러브라인, 해원과 해주(진경 분)의 자매-동서 갈등 등이 복잡하게 얽혀있다.

특히 이들 갈등 관계는 유기적으로 진행되면서 어느 한 곳에 구심점을 두고 있지 않아 다소 산만한 진행을 보이고 있는 상황. 몰입도를 높이지 못하고 있는 이 같은 극의 전개에 '참 좋은 시절'의 시청률은 20%대 초중반에 머무르며 힘을 받지 못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극의 타이틀롤인 이서진은 가족에 마음을 닫았던 냉정한 아들에서 한 여자의 다정다감한 남편, 또 냉철한 검사의 모습으로 다양하게 변모하며 시청자의 시선을 붙드는 중이다. 시청자에 가장 높은 흡인력을 발휘하기에 도돌이표 러브라인을 만들어갈 수밖에 없었던 그의 역할은 극의 중심에서 빗겨난 현 상황에서도 날카로운 눈빛만으로도 시청자에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등, 주연 배우의 존재감을 유감없이 발휘 중이다.

jykwon@osen.co.kr
<사진>'참 좋은 시절' 방송화면 캡처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js2.keywordsconnect.com/inspace_osen.j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