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정우식, '야경꾼일지' 캐스팅…김성오 오른팔 호조역



[OSEN=박현민 기자] 배우 정우식이 MBC 새 드라마 '야경꾼 일지'에 캐스팅 확정됐다.

'야경꾼 일지'는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귀신을 부정하는 자와 귀신을 이용하려는 자, 그리고 귀신을 물리치려는 자, 세 개의 세력 사이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경쾌한 감각으로 그려낸 판타지 로맨스 활극.

정우식이 맡은 호조는 악의 축으로 이무기를 숭배하는 용신족 계승자 사담(김성오 분)의 오른팔로 야경꾼들과 정면으로 맞붙을 예정이다.

연기력뿐만 아니라 짙은 이목구비와 강한 인상 또한 사악한 악귀역을 연기하는 데에 한몫했다는 것이 드라마 관계자의 설명. 관계자에 따르면 "정우식이 '호조'역을 아주 잘 소화하고 있다. 선배 연기자 김성오 옆에서도 뒤쳐지지 않는 카리스마를 가진 배우로 좋은 활약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정우식은 그간 드라마 '방과후 복불복' '결혼의 여신'과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족구왕'을 비롯한 '가시버시' '맛' 등 다양한 작품활동을 펼쳐왔다. 최근 tvN 드라마 '로맨스가 필요해3'에서는 한지승 역을 맡아 윤승아와의 화끈한 키스신으로 화제된바 있다.

한편, 배우 정일우, 고성희, 유노윤호, 서예지, 윤태영 등이 출연하는 '야경꾼 일지는 오는 8월 4일 MBC에서 첫방송될 예정이다.

gato@osen.co.kr
<사진> MBC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