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괜찮아 사랑이야', 조인성 전작 '그겨울' 깨알 등장


[OSEN=김윤지 기자] '괜찮아 사랑이야'에 조인성의 전작인 '그 겨울, 바람이 분다'가 깜짝 등장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 2회에서는 지해수(공효진)의 새로운 홈메이트가 되는 장재열(조인성)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장재열은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을 마친 후 자신의 어머니 옥자(차화연)에게 전화를 걸었다. "무엇을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어머니는 TV를 본다고 답했다. 이때 화면에 짤막하게 등장한 장면은 조인성의 전작인 SBS 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 김규태PD와 노희경 작가의 전작이기도 하다.

"여자가 첫 사랑과 헤어지고 운다"는 옥자의 설명에 장재열은 "순수한 여자가 여러 남자를 만나 곧 섹시해질 거다"라고 말했다. 이후 "여기는 별이 예쁘다, 내가 사랑한다 말한 적 있나, 사랑해"라는 로맨틱한 말로 어머니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괜찮아 사랑이야'는 겉으론 완벽해 보이지만 강박을 지닌 추리소설 작가 장재열(조인성)과 까칠하지만 누구보다 인간적인 정신과 의사 지해수(공효진)의 로맨틱 코미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jay@osen.co.kr
<사진> '괜찮아 사랑이야'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