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라스’ 김가연 “남편·딸 연관한 패륜 악플 못참아”



[OSEN=표재민 기자] 김가연이 ‘악플러’ 고소만 80여건에 달하는 이유에 대해 남편과 딸을 연관해서 루머를 만드는 일부 네티즌을 고소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가연은 3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 “악플러 고소 건수는 80여건이다. 실제로 처벌되고 통지 받은 건 40여건이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일반적인 조롱은 넘어간다”면서 “다만 패륜은 못참는다”라고 설명했다.

김가연은 “딸과 남편이 나이 차이가 얼마 나지 않는다는 이유로 자꾸 딸과 관련된 악플을 남긴다. 그건 못 넘어간다”라고 ‘악플러’를 고소하는 이유에 대해 밝혔다.

한편 이날 ‘라디오스타’는 미저리 특집으로 조관우, 김가연, 유상무, 씨스타 다솜이 출연했다.

jmpyo@osen.co.kr

<사진>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