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1박2일' 서스펜디드, NC가 롯데 3-1로 제압





[OSEN=부산, 이대호 기자] 프로야구 통산 7번째 서스펜디드 게임 승자는 NC 다이노스였다.

NC는 6일 사직구장에서 벌어진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5회초 터진 결승타에 힘입어 3-1로 승리를 거뒀다. 이번 경기 승리로 NC는 시즌 52승 38패로 2위 넥센 히어로즈를 1.5경기 차로 바짝 추격했다. 롯데는 '사실상 화요일 경기'에서 또 패배, 43승 45패 1무로 4위에 머물렀다. 5위 LG 트윈스와는 2.5경기 차다. 더불어 NC는 최근 2연패, 사직 3연패, 롯데전 4연패를 한꺼번에 끊었다.

전날 경기가 조명탑 고장으로 멈추기 전까지는 투수전이 펼쳐졌다. 롯데가 1회말 1사 후 정훈-박종윤의 연속안타로 만든 1사 1,3루에서 최준석이 내야땅볼로 선취점을 냈다. NC는 3회초 선두타자 손시헌의 좌전안타와 상대 2루수 실책, 그리고 희생번트로 1사 2,3루가 됐고 김종호의 내야땅볼 때 롯데 1루수 박종윤의 야수선택이 나와 동점이 됐다.

5회초 NC 공격 2사 1루 상황에서 경기가 중단됐기에 이날 오후 4시에 같은 상황에서 경기가 재개됐다. 롯데는 마운드에 강영식을 올렸고, NC는 김종호 대신 대타 권희동을 냈다. 권희동은 우중간 1타점 2루타로 경기가 시작되자마자 균형을 깼다.

롯데는 계속해서 기회를 잡았지만 득점에 실패했다. 5회말 선두타자 박기혁이 볼넷을 골라냈지만 후속타가 나오지 않았고 6회말에는 박종윤의 2루타-최준석의 볼넷으로 무사 1,2루를 만들었지만 황재균이 삼진, 전준우와 강민호가 뜬공으로 물러났다. 그리고 7회말은 선두타자 박기혁의 2루타에 이어 김문호가 희생번트를 대 1사 3루가 됐고, 대타 손아섭이 등장했지만 삼진으로 물러나고 말았다. 8회말에는 1사 만루에서 강민호가 3구삼진, 박기혁이 포수 파울플라이로 아웃돼 아쉬움을 남겼다.

NC는 롯데가 번번이 기회를 날리자 9회초 홈런포 한 방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선두타자 이호준은 바뀐 투수 김성배를 상대로 밀어쳐서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홈런을 쳤다. 시즌 18호 홈런이다.

양 팀 선발투수는 좋은 투구를 펼쳤다. 롯데 선발 장원준은 4⅔이닝 3피안타 4탈삼진 1실점(비자책점), NC 선발 웨버는 4이닝 4피안타 4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양 팀 투수 가운데 가장 돋보인 건 이민호로 6회말 무사 1,2루에서 등판, 2이닝을 1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았다.

cleanupp@osen.co.kr

<사진> 부산=박준형 기자 soul1014@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