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조선총잡이' 이준기 VS 유오성, 한치 양보 없이 대치 '팽팽'




[OSEN=강서정 기자] '조선총잡이'의 이준기와 유오성이 한치의 양보 없이 대립했다.

6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조선총잡이'(극본 이정우 한희정, 연출 김정민 차영훈) 13회분에서는 원신(유오성 분)이 끝까지 자신의 죄를 말하지 않고 윤강(이준기 분)을 자극하는 내용이 그려졌다.

윤강은 박진한(최재성 분)의 아들이라며 의금부의 총탄에 맞지 않았고 최원신의 총에 맞았다고 밝혔다. 윤강은 "김좌영이라는 자의 수하다. 이 자에게 나에게 자백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원신은 "이 자는 거짓을 고하고 있다. 김좌영이 누군지 모른다"고 모르쇠로 일관하며 발뺌했다.

영의정 민영익(오민석 분)이 "딸이 모든 걸 목격했다고 말했다"고 혜원(전혜빈 분)을 언급하자 원신은 크게 당황해하며 "딸 아이가 고통받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다. 내가 무슨 말을 할지 모른다"고 말했다. 과거 민영익은 원신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적이 있었다.

김호경(한주완 분)은 "그 낭자는 이 일의 유일한 목격자다. 증인으로 세워야 한다"고 말했고 원신은 크게 흥분했다.

한편 '조선총잡이'는 조선의 마지막 칼잡이가 총잡이로 거듭나 민중의 영웅이 돼가는 과정을 그린 감성액션로맨스다. 이준기와 남상미를 비롯해 유오성, 전혜빈, 한주완 등이 출연한다.

kangsj@osen.co.kr

<사진> KBS 2TV '조선총잡이'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