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마마’ 송윤아·홍종현, 동거 시작..사랑 시작되나



[OSEN=표재민 기자] ‘마마’ 송윤아와 홍종현이 갈등 끝에 동거를 시작하며 새로운 사랑이 시작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10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마마’ 4회는 한승희(송윤아 분)가 구지섭(홍종현 분)과 함께 살게 되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지섭은 자신의 아버지가 승희에게 어머니와의 추억이 곁든 집을 전세 놓자 집 앞에 텐트를 쳤다.

승희는 지섭이 집을 포기하지 않고, 집에 대한 애정을 보이자 결국 한집에 사는 것을 허락했다. 바로 승희는 1층, 지섭은 2층이었다. 시한부 인생을 살고 있는 승희에게 새로운 인연이 생긴 셈이다. 지섭은 승희가 동거를 허락하자 “누나”라고 함박웃음을 지으며 향후 러브라인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한편 ‘호텔킹’ 후속인 ‘마마’는 죽음을 앞두고 하나 뿐인 아이에게 가족을 만들어 주려는 한 여자와, 남편의 옛 연인과 세상 둘도 없는 친구가 되는 한 여자의 우정을 그린 작품이다.

jmpyo@osen.co.kr

<사진> ‘마마’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