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최원영, '비밀의 문' 첫 촬영..'부드러운 카리스마'



[OSEN=박정선 기자] 배우 최원영이 SBS 새 월화드라마 '비밀의 문'의 첫 촬영을 마쳤다.

최원영은 지난 11일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창경궁에서 진행된 '비밀의 문' 첫 촬영에 임하며 새로운 연기 변신을 시작했다.

이와 관련 소속사 측이 공개한 사진에서는 관복을 입은 최원영의 모습이 담겨있다. 그는 여유로운 모습으로 촬영장에 등장, 묵직하면서도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뽐내며 촬영장을 사로잡았다.

'비밀의 문'은 강력한 왕권을 지향하는 영조(한석규 분)와 신분의 귀천이 없는 공평한 세상을 주장하는 세자 이선(이제훈 분)간의 갈등을 다룬 드라마로,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아는 사도세자의 친숙한 이야기에 궁중 미스터리라는 새로운 옷을 입혀 재해석한 작품. 최원영은 극 중 두뇌가 명석하고 판단력이 빠른 채제공 역을 맡았다.

채제공은 당색이 남인이라 오랫동안 빛을 보지 못 하다가 이선의 도움으로 요직에 전격 발탁된 인물이다. 이날 촬영장에서 최원영은 세자 이선을 도와 의문의 살인사건을 파헤치는 채제공의 모습을 연기했다.

앞서 최원영은 MBC 월화드라마 '야경꾼 일지'에 특별출연 해 다정다감한 모습부터 광기 어린 왕의 두 얼굴을 표현해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을 놀래킨 바 있다. 이어 '비밀의 문'으로 또 한번 사극에 도전장을 내밀어 연기 변신을 시도할 예정이다.

한편, '비밀의 문'은 오는 9월 중순 첫 방송된다.

mewolong@osen.co.kr

<사진> SBS 제공.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js2.keywordsconnect.com/inspace_osen.j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