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삼총사' 이진욱, 역시 믿고보는 배우로다[첫방②]



[OSEN=박현민 기자] 이진욱은 역시 믿고보는 배우였다. 비주얼과 연기력, 캐릭터를 소화하는 싱크로율까지 어느것 하나 부족함이 없었다. '나인' 팀과 재차 호흡한 신작에서 그는 또 한 번 신뢰감을 한 단계 높였다.

이진욱은 지난 1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일요드라마 '삼총사'(극본 송재정, 연출 김병수)에서 소현세자 역을 맡아 첫 등장했다. 단순히 비극적인 운명에 초점을 맞추기 보다는 풍부한 호기심은 물론, 출중한 무예와 의리가 돋보인 매력적인 인물이었다.

첫 등장은 강원도에서 무과 시험을 치르기 위해 강원도에서 갓 상경한 박달향(정용화 분)이 불법적인 일을 자행하는 패거리를 쫓고 소탕하는 과정에서였다.

신분을 숨긴 채 자신의 호위무사 허승포(양동근 분), 안민서(정해인 분)와 달향을 호기심 있게 바라보는 표정, 그가 세자빈 강빈(서현진 분)과 과거 마음을 나눈 사이라는 걸 알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순간, 또 달향의 눈물로 당황하던 표정 등 다채롭게 변화하는 상황과 심경을 표정으로 고스란히 전달했다.

뿐만 아니라 북방의 분위기를 살피며 정세에 능한 모습, 세자빈 강빈을 싸늘하게 대하는 모습, 달향이 잘못 쏜 화살에 무과 시험장이 엉망진창이 됐음에도 이를 지켜보며 화통하게 웃는 모습 등 단 1회 만에 매력 넘치는 모습을 쏟아내며 '삼총사'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특히 소현세자의 파란만장했던 삶과 소설 '삼총사'의 아토스가 포개진 새로운 인물을 이진욱이 얼마만큼 매력적으로 소화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

'나인'에서 김병수 감독, 송재정 작가와 호흡하며 많은 이를 TV 앞에 앉혀 '나인' 앓이를 하게끔 이끌었던 그가 이번에도 또 한 번 많은 시청자의 '삼총사' 앓이를 주도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삼총사'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gato@osen.co.kr
<사진> '삼총사'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