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야경꾼일지’ 서예지, 두 얼굴의 악녀? ‘연기력 호평’



[OSEN=표재민 기자] 배우 서예지가 MBC 월화드라마 '야경꾼일지'에서 두 얼굴의 악녀로 돌변할 가능성이 비쳐지며 강렬한 연기를 보여줬다.

19일 방송된 ‘야경꾼일지’에는 기산군(김흥수 분)을 저주했다는 누명을 쓰고 행적을 감춘 이린(정일우 분)의 소식을 접한 박수련(서예지 분)의 모습이 담겼다. 수련은 생명의 위협을 받고 있는 이린을 직접 구하기 위해 모연월(문보령 분)을 찾아가 모종의 거래를 제안했다.

연월은 수련에게 혜민서와 도성의 약재 전매권을 대가로 요구했다. 그는 “혜민서는 없는 자들을 위한 곳”이라는 수련에게 “한 가지만 생각하십시오. 백성입니까, 대군입니까?”라며 선택을 재촉했다.

이날 수련은 이린의 소식을 전해들은 후 도화당 앞으로 발걸음을 재촉했다. 하지만 이미 도화당은 군사들에 의해 입구가 봉쇄된 상황. 수련은 행방마저 묘연한 이린을 구할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그리고 찾아낸 인물이 연월이었다. 그는 검을 쓸 수 있는 자들, 대국으로 향하는 배로 이린을 피신시키는 그림을 구상했다. 10년이 넘는 세월 흠모해 온 이린의 생명과 가난하게 살아가는 백성들을 위한 혜민서, 둘 다 포기하기 힘든 선택지다. 과연 수련이 어떤 쪽으로 몸을 기울이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동시에 수련은 도하(고성희 분)와의 만남에서는 냉담하고 쌀쌀한 말들로 악녀 본색을 드러내 흥미를 자극했다. 그는 이린이 가져간 팔찌를 찾는다는 도하에게 자신의 가락지를 쥐어주며 “이거면 그깟 팔찌 열댓 개는 사고도 남을 것이다. 허니 다신 대군 근처에 얼씬도 말거라! 지금은 네가 날 도왔기에 말만 심하게 하는 것뿐이다. 비키거라”며 경고했다. 

‘야경꾼일지’에서 수련은 자기 사랑에 책임을 지는 당당한 여성상으로 그려진다. 사회적 지위와 부를 가지고 있고, 이를 영리하게 사용하는 영민함을 보이고 있다. 또 가난하게 사는 백성들을 살피는 혜민서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가지고 있고, 필요하다면 월담도 불사하는 행동력을 마음에 품은 보기 드문 인물이다.

하지만 이 마음이 사랑과 만날 때는 조금 달라진다. 주변의 우려에도 감정을 솔직하게 드러내고 또 이를 지키려고 노력도 한다. 졸졸졸 이린을 쫓아다니지만 이렇다 할 성과를 거두지 못해 보는 이들을 아쉽게 만든다. 매사에 똑 부러지는 수련이 사랑 바보가 되는 순간이다.

현재 수련은 서예지라는 배우에 의해 표현되면서 캐릭터에 힘이 생기고 있다. 시트콤 ‘감자별2013QR3'로 빠른 호흡의 생활 연기를 배운 만큼 발성과 발음에 탁월한 기량을 보이고 있다. 물론 시트콤과는 거리감이 있는 대사톤이지만 서예지는 흔들림 없이 두 얼굴을 갖게 되는 수련을 무리 없이 풀어나가고 있다는 평이다.

한편 ‘야경꾼일지’는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귀신을 부정하는 자와 귀신을 이용하려는 자, 그리고 귀신을 물리치려는 자, 세 개의 세력 사이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경쾌한 감각으로 그려낸 판타지 로맨스 활극으로, 서예지, 정일우, 정윤호, 고성희 등이 출연한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jmpyo@osen.co.kr

<사진> '야경꾼일지'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