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close

'문규현 데뷔 첫 끝내기포' 롯데 두산에 신승





[OSEN=부산, 이대호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문규현의 짜릿한 끝내기 홈런으로 두산 베어스를 잡았다.

롯데는 14일 사직구장에서 벌어진 두산전에서 9회말 터진 문규현의 끝내기 홈런에 힘입어 4-3으로 승리를 거뒀다.

3-3으로 맞선 9회말. 롯데는 선두타자 박종윤이 물러나고 주자없는 가운데 문규현이 타석에 섰다. 문규현은 윤명준의 8구를 잡아당겨 사직구장 좌측 담장을 넘겼다. 경기를 끝내는 극적인 끝내기 홈런이다.

두산이 1회 작전야구로 선취점을 냈다. 선두타자 정수빈이 내야안타로 출루했고 허경민의 번트에 이어 민병헌이 중전 적시타로 1점을 올렸다. 반격에 나선 롯데는 2회 2사 후 문규현의 2루타와 강민호의 역전 투런포가 이어졌다. 강민호의 시즌 15호 홈런. 그리고 김민하가 좌익선상 2루타로 또 득점권에 나갔고 오승택이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중전 적시타로 3-1로 경기를 뒤집었다.

두산은 끈질기게 추격했다. 3회 허경민과 민병헌의 안타로 만들어진 1,2루 찬스에서 오재일이 1타점 적시타를 날렸고, 7회에는 1사 1,3루에서 김현수가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롯데는 8회 2사 후 최준석이 내야안타로 출루한 뒤 대주자 백민기가 도루실패로 아웃, 찬스가 무산됐다. 그리고 9회 연장으로 가나 싶었던 순간 문규현이 경기를 끝냈다.

cleanupp@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