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규리 측, "‘왕의 얼굴’ 확정 아냐..검토 중”



[OSEN=권지영 기자] 배우 김규리가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왕의 얼굴’의 출연을 검토 중이다.

김규리의 소속사 한 관계자는 26일 오후 OSEN에 "출연을 긍정 검토 중이다.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규리는 극중 귀인 김씨 역할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귀인 김씨는 선조의 두 번째 후궁으로 가희에 대한 질투심을 불태우게 된다.

김규리는 지난 4월 종영한 MBC 드라마 ‘앙큼한 돌싱녀’에서 국여진 역으로 열연했다. 현재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in 솔로몬’에 출연 중이다.

'왕의 얼굴'은 광해군이 관상이라는 운명으로 왕의 자리에 오르는 이야기를 그리는 작품. SBS '쩐의 전쟁'의 이향희 작가와 KBS 2TV '각시탈'의 윤성식 PD가 호흡을 맞춘다. 서인국, 이성재, 조윤희가 각각 광해군, 선조, 가희 역할로 물망에 올랐다.

‘아이언맨’ 후속으로 오는 11월 방송 될 예정이다.

jykwon@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