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야경꾼일지’ 불사조 김성오, 둔갑술로 죽음 피했다 ‘반전’



[OSEN=표재민 기자] ‘야경꾼일지’ 김성오가 정일우의 공격에 죽음을 맞이하고도 죽지 않는 불사조의 힘을 보여줬다.

29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야경꾼일지’ 17회는 사담(김성오 분)이 이린(정일우 분)에게 칼을 맞고 불태워지고도 살아나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사담은 자신의 생존을 놀라워하는 이린에게 “난 영생불사의 몸이다. 사람은 누구도 날 죽일 수 없다”고 섬뜩한 속내를 드러냈다. 사담을 잡기 위해 이린은 귀기가 씌워진 것처럼 행동했지만 이는 사담이 모두 파악하고 있었다.

사담은 이린이 자신을 잡으려고 연기한 것을 간파하고 있었다. 또한 이린의 공격에도 또 한번 부활하며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야경꾼 수장 조상헌(윤태영 분)은 사담이 둔갑술로 목숨을 부지했다고 생각하고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상헌의 예상대로 사담은 둔갑술로 외모가 똑같은 사람을 만들 수 있었다. 사담은 이린이 사랑하는 도하(고성희 분)와 똑닮은 여인을 만들어 또 다른 악행을 계획했다.

한편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귀신을 부정하는 자와 귀신을 이용하려는 자, 그리고 귀신을 물리치려는 자, 세 개의 세력 사이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경쾌한 감각으로 그려낸 판타지 로맨스 활극이다.

jmpyo@osen.co.kr

<사진> ‘야경꾼일지’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