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단독] 장혁-오연서, 연인되나..MBC '빛나거나' 출연 검토



[OSEN=황미현 기자] 배우 장혁과 오연서가 판타지 로맨스 사극 '빛나거나 미치거나'에서 멜로 호흡을 펼친다.

15일 방송 관계자들에 따르면 장혁과 오연서는 내년 1월 방송 예정인 MBC 새 월화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에서 멜로 호흡을 놓고 최종 조율 중이다.

장혁은 극 중 황실비밀 조직단의 왕위서열 1위인 왕소 역에 캐스팅됐다. 극 중 왕소는 고려를 피바다로 만들 것이라는 예언을 듣고 태어나 저주받았다는 꼬리표를 단 인물. 치밀하고 대범한 성격, 단호한 결단력의 소유자다.

오연서는 극 중 신율 역을 맡아 왕소와 멜로를 펼칠 예정. 신율은 발해 왕국의 마지막 공주로, 천문, 주역, 지리, 병법에 능한 전략가다. 신율은 왕소에게 빛을 안겨줄 운명의 여인으로, 당돌하며 지혜롭지만 운명적인 사랑을 믿는 캐릭터다.

장혁은 지난달 4일 종영한 MBC '운명처럼 널 사랑해'에 이어 내달 방송될 드라마페스티벌까지, MBC에 지속적으로 출연하고 있는 상황. 내년 초 '빛나거나 미치거나'로 또 한 번 MBC와 호흡을 하게 돼 이목을 끈다.

오연서 역시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대박 드라마 '왔다 장보리'에 이어 차기작 역시 MBC와 인연을 맺게 될 전망이다.

한편 '빛나거나 미치거나'는 고려시대 저주받은 황자 왕소와 버려진 공주인 신율이 궁궐 안에서 로맨스를 펼치는 판타지 로맨스다. 현재 나머지 주연급 캐스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야경꾼일지' 후속인 '오만과 편견'을 후속해 내년 1월 방송된다.

goodhmh@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