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주원 "'패션왕' 속 설리, 너무 망가져 마음 아프다"



[OSEN=정유진 기자] 배우 주원이 영화 '패션왕'(오기환 감독)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에프엑스 설리의 변신에 대해 "마음이 아프다"고 표현했다.

주원은 지난 4일 서울 종로구 모처에서 열린 영화 '패션왕'의 미디어데이에서 설리에 대해 "영화 속에서 너무 망가져서 마음이 아프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설리가 안경을 쓰고 머리를 헝클어트리는 등 오랜 시간 분장을 하며 못생겨 보이도록 노력했다. 분장을 하니 '추노'가 생각나기도 하고 정말 못생겨졌더라. (웃음) 나는 그 모습을 휴대폰으로 사진도 찍어뒀다“고 후배의 변신을 장난스럽게 칭찬했다.

이어 주원은 설리의 연기력에 대해서도 “설리는 원래 잘하는 친구였다. 이번 영화에서도 정말 잘해줬다”고 말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패션왕'은 간지에 눈 뜬 후 세상에서 가장 멋진 남자가 되기로 결심한 기안고 빵셔틀 우기명의 인생을 건 도전을 다룬 영화.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주원은 극 중 절대 간지를 꿈꾸는 기안고 빵셔틀 우기명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오는 6일 개봉.

eujenej@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