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슈퍼스타K6’ TOP3 벗님들, 예측불가 우승 전쟁



[OSEN=오민희 기자] 김필, 곽진언, 임도혁이 ‘슈퍼스타K6’의 TOP3로 확정됐다. 잘 생긴 외모로 많은 팬을 확보한 송유빈과 장우람도 결국 벗님들의 벽을 넘지는 못했다. 상위권을 엎치락뒤치락 하며 스포트라이트를 나눠 받은 세 사람. 과연 우승자는 누가 될까.

지난 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슈퍼스타K6'에는 TOP5(김필, 곽진언, 송유빈, 장우람, 임도혁)의 생방송 무대가 펼쳐졌다. 문자투표와 심사위원 점수가 1대 1 반영으로 수정된 가운데, 다음 라운드 진출자를 가리기 위한 미션은 바로 심사위원 명곡 미션이었다.

가장 먼저 송유빈은 이승철의 ‘열을 세어 보아요’를 불렀다. 어머니와의 만남이 큰 위안된 듯, 송유빈은 성대결절 초기 판정을 받았음에도 안정적인 무대를 꾸몄다. 이에 심사위원 김범수는 “오늘 송유빈군이 어머니 집밥을 먹어서 그런지 굉장히 편안해 보인다. 그러나 음의 지속력이나 호흡 안배는 앞으로도 계속 해결해 나가야 할 숙제”라고 조언했다.

장우람은 이승철의 ‘추억이 같은 이별’을 불렀다. 줄곧 부드러운 발라드만 불렀던 장우람은 밴드와 함께 무대에 올라 거친 매력이 돋보이는 반전 무대를 선보였다. 그러나 윤종신을 비롯한 심사위원들은 노래에 완벽하게 녹아들지 못한 장우람의 어색한 부분을 지적했다.

윤종신은 “장우람 씨는 전천후로 여러 장르를 잘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그런데 오늘 선택한 록은 본인이 어색해 하는 게 많이 느껴졌다. 늘 평균 이상을 해내는 친구지만 스캣 라인을 제대로 못타면서 어색했다. 장르가 바뀐 것에 100% 적응하지 못한 느낌”이라고 평했다.

곽진언은 세 번째로 무대에 올라 윤종신의 ‘이별의 온도’를 불렀다.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차분하게 무대에 오른 곽진언은 특유의 묵직한 저음으로 곡의 쓸쓸한 분위기를 전해 관객을 매료시켰다. 이에 원곡 가수 윤종신은 “이 노래는 노래의 기술을 보여주는 게 아니라 감정을 보여주는 노래다. 곽진언은 이별해서 그리우면 이렇게 그리워하겠구나 싶었다. 자기답게 잘 소화했다”고 호평했다.

김필은 백지영의 ‘여기가 아파’를 열창했다. 혼잣말하듯 읊조리며 노래를 시작한 김필은 이별의 아픔을 폭발적으로 쏟아내며 무대를 장악했다. 이에 이승철은 백지영보다 전달력이 떨어졌다고 지적했지만, 그의 무대에 울컥한 원곡 가수 백지영은 “컨디션이 좋지 않았음에도 잘 불러줘서 고맙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무대에 오른 임도혁은 김범수의 ‘바보같은 내게’를 열창해 시즌 최고 점수를 획득했다. 지난주 슈퍼세이브를 통해 겨우 기회를 잡은 임도혁은 보다 여유있는 표정으로 폭발적인 가창력을 쏟아냈다. 이에 심사위원도 극찬했다.

윤종신은 “임도혁이 진가를 봤다”며 이번 시즌 최고 점수인 97점을 줬고, 원곡 가수 김범수는 “정말 기특하다. ‘보여줄게 많이 남아있다’고 했던 예선 때 말을 오늘 지킨 것 같다”고 흐뭇해했다.

그 결과 임도혁은 생방송 경연 처음으로 김필, 곽진언을 제치고 심사위원 점수 1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시청자 문자투표에서 김필이 5위, 임도혁이 4위를 차지하자 심사윈원들은 긴장이 역력한 모습을 보였다. 시청자 투표 결과에 따라 임도혁과 김필이 탈락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기 때문. 실제 김필은 탈락자 후보로 호명, 마지막까지 송유빈과 경쟁해 손에 땀을쥐게 하는 긴장감을 유발했다.

다행히 김필은 탈락 위기에서 벗어나 TOP3에 합류했다. 벗님들로 화제를 모은 ‘슈퍼스타K6’는 벗님들의 대결로 마무리되는 셈. 각기 다른 매력을 지닌 이들 세 사람은 누가 우승자가 되어도 논란이 없을 만큼 쟁쟁한 실력을 갖췄다. 허니 이제 가장 중요한 건 시청자 문자투표다. “도혁이는 테크닉이 뛰어난 가수다. 다만 노래를 잘하는 보컬도 중요하지만 구매력 있는 보컬이 되기 위해 연구가 필요하다”라던 이승철의 조언이 세 사람 모두에게 유효한 순간이다.



<사진> ‘슈퍼스타K6’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