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전설의마녀' 4인방, 슬픔 함께 나누며 '알콩달콩'



[OSEN=황미현 기자] '전설의 마녀' 10번방에 머물고 있는 4인방이 슬픔을 함께 나누며 알콩달콩한 모습을 보였다.

9일 오후 10시 방송된 MBC '전설의 마녀'에는 서미오(하연수 분)의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수감자들이 함께 슬픔을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미오는 아버지의 상을 치른 뒤 교도소 안에 돌아와 심복녀(고두심 분), 문수인(한지혜 분), 손풍금(오현경 분)에게 위로를 받았다.

풍금은 교도관 몰래 담궈둔 위스키를 꺼내며 "오늘은 꿀꿀해서 맨 정신으로 못 자겠다"고 말했고, 네 사람은 술을 함께 마시며 정을 나눴다.
 
한편 '전설의 마녀'는 저마다 억울하고 아픈 사연을 갖고 교도소에 수감된 네 여자가 '공공의 적'인 신화그룹을 상대로 유쾌 상쾌 통쾌한 '전설'(湔雪, '설욕'을 의미)에 나서는 이야기다.

goodhmh@osen.co.kr
<사진> 전설의 마녀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