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비정상회담' 사유리 "G11 때문에 일 줄어..집에 가라" 돌직구



[OSEN=정유진 기자] 일본인 방송인 사유리가 G11에게 "집에 가라"며 돌직구를 날렸다.

사유리는 1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서 G11을 보고 "이런 친구들 많이 나오니까 일이 많이 줄었다"고 말문을 열어 웃음을 줬다.

이어 그는 G11을 향해 "다들 집에 가라. 자기 나라 가라. 고 박(Go Back). 에어프레인"이라고 일본식으로 영어를 말해 다시 한 번 웃음을 줬다.  

한편 이날 '비정상회담' G11은 차별을 주제로 열띤 토론을 벌였다. 게스트로는 바비킴, 사유리가 출연했다.

eujenej@osen.co.kr

<사진>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