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힐러' 지창욱, 납치 박민영 구하고 진짜 힐러됐다




[OSEN=강서정 기자] '힐러'의 지창욱이 박민영만의 진짜 힐러가 됐다.

16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힐러'(극본 송지나, 연출 이정섭) 4회분에서는 정후(지창욱 분)가 영신(박민영 분)을 보호해주는 내용이 그려졌다.

문호(유지태 분)는 영신이 낸 여배우 성상납 기사를 보고는 영신을 찾아갔다. 영신은 회사에서 몰래 도망가던 중 문호를 보고는 크게 놀랐다.

문호는 영신에게 "잠깐 얘기 좀 하자"고 했고 영신은 문호에게 손을 내밀며 "팬이다"고 기뻐했다.

그 후 영신은 시무룩한 얼굴로 문호가 한 말을 떠올렸다. 문호는 영신에게 "취재원도 보호 못할 테니 나한테 기사 넘겨라"라고 말했던 것. 영신은 "절대 그럴 사람이 아닌데 위선자에 가식 덩어리다. 그렇게 해서 스타된 건가"라고 분노했다.

영신과 가던 정후는 수상한 움직임을 포착하고는 민자에게 도움을 청했다. 알고 보니 과거 싸웠던 패거리들이 정후를 쫓아가고 있었다. 정후는 쫓아오는 걸 느끼고는 영신을 뒤따라 갔다.

이어 영신에게 기사와 관련해 여배우가 있는 곳을 같이 가자고 했고 영신은 정후에게 "무조건 도망쳐라. 가서 경찰 불러라"라고 말했다. 그리고 정후는 기술적으로 맞는 척 하고는 상황을 빠져 나갔다.

그때 정후는 영신이 폭력현장을 보면 발작을 일으킨다는 얘기를 떠올리고는 붙잡혀가고 있는 영신을 구하러 갔다.

한편 '힐러'는 정치나 사회 정의 같은 건 그저 재수 없는 단어라고 생각하며 살던 청춘들이 부모세대가 남겨놓은 세상과 맞짱 뜨는 통쾌하고 발칙한 액션 로맨스다.

kangsj@osen.co.kr

<사진> KBS 2TV '힐러' 화면 캡처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js2.keywordsconnect.com/inspace_osen.j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