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오만과편견' 덫에 걸린 최민수, 최진혁이 구할까



[OSEN=박현민 기자] 15년전 납치 및 사망사건의 진범으로 지목된 최민수, 최진혁은 그를 믿고 덫에서 건져올릴 수 있을까.

16일 오후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오만과 편견'(극본 이현주, 연출 김진민) 15회에서는 한열무(백진희 분) 동생의 납치 및 살인사건의 범인의 정체가 공개됐다. 이날 문희만(최민수)은 성접대 사건과 관련해 구동치(최진혁)로 인해 불편함을 드러낸 검찰국장 이종곤(노주현)을 찾아가 대화를 주고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곳에서 문희만은 15년전 강수(이태환)와 한별을 사건의 범인이 이종곤 국장임을 본인의 입을 통해 알게 됐다. 이 국장 스스로 "15년 전 아이를 하나 납치해 특검 끝날 때까지 데리고 있으면서 입이나 막으려고 했는데 일이 꼬였다"고 말을 한 것.

하지만 구동치 주변에 드러나는 사건 증거들은 모두 오로지 문희만을 정면으로 향했다. 당시 차명계좌, 돈을 입금한 인물, 렌트카를 빌려 처분한 이들을 조사하다 나온 증거들은 모두 문희만이 유괴를 사주한 범인임을 지목했다. 증거들은 기다렸다는 듯이 여기저기서 쏟아졌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15년전 구동치가 목격했던 바로 그 범인이 제발로 검찰을 찾아와 당시 아이의 유괴를 사주한 이가 문희만이라 진술하며, 결국 문희만은 빠져나갈 수 없는 기소라는 깊은 구덩이에 빠져들었다.


여전히 빽곰의 정체, 동치 아버지가 들고 있던 넥타이핀 등 아직도 풀리지 않은 미스터리들이 수두룩한 '오만과편견'이 남은 5회 동안 어느 방향으로 흘러갈지 궁금증은 더 증폭됐다.

한편 '오만과 편견'은 법과 원칙, 사람과 사랑을 무기로 나쁜 놈들과 맞장 뜨는 검사들의 이야기로 돈 없고 힘없고 죄 없는 사람들이 아프지 않게 하기 위해 애쓰는 검사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gato@osen.co.kr
<사진> '오만과편견'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