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가족끼리 왜이래’ 견미리 잡는 김서라, 껌 씹던 과거 다 밝혔다




[OSEN=권지영 기자] ‘가족끼리 왜이래’ 김서라가 견미리를 제압했다.

21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이래’에서는 효진(손담비 분)의 문제 때문에 순봉(유동근 분)의 집을 찾아온 양금(견미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순봉과 가족들은 술을 마시고 노래 부르며 춤을 추고 있었고, 양금은 이들의 모습에 “대낮부터 뭐 하는 거냐”고 한심해했다.

양금은 “우리 딸은 울려서 내쫓았으면서 여기서는 이렇게 춤추고 놀고 있냐. 뻔뻔하다”고 했다. 순금(양희경 분)은 “상식 밖으로 행동하는 건 나나 그쪽이나 매한가지다. 강재(윤박 분), 효진이 사이에 껴서 툭하면 쪼르르 온다. 그건 상식이냐”고 말싸움을 했다.

양금은 후배 여의사인 영진(이소윤 분)의 이야기를 꺼냈고, 순금은 “효진이 툭하면 자기 엄마한테 뛰어가는 게 문제다. 나이가 몇인데 지 엄마 치마폭에서 못 나온다. 결혼해서 남편이 있는 애가 그게 정상적인거냐”고 말해 양금을 화나게 했다.

양금과 순금이 말싸움을 벌이고 순봉이 나서서 사과를 하던 사이에, 미스고(김서라 분)가 등장했다. 양금이 “수준이 안 맞는다”고 막말을 하자 미스고가 등장해 껌을 씹으며 “야, 빤쓰고무줄”이라고 소리친 것.

양금은 미스고의 등장에 울상이 됐다. 미스고는 “너도 껌 좀 씹어라. 옛날에 너도 껌 좀 씹었잖아”라면서 “너, 우리 순봉씨한테 왜 자꾸 시끄럽게 굴어. 격을 갖추라니? 네가 언제부터 우아를 떨면서 격을 갖췄니. 내 기억에는 네가 껌 없이는 대화가 안 되는 애였다. 너 내가 순봉씨 건드리지 말랬지. 왜 내 말을 안들어”라고 몰아쳤다.

양금은 “또 껌 좀 뱉어줄까”라는 말에 화들짝 놀라 도망쳤다.

jykwon@osen.co.kr
<사진>‘가족끼리 왜 이래’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