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국민MC' 유재석, 그랜드슬램 실패가 오히려 다행이다



[OSEN=최나영의 연예토피아] 유재석이 역사적인 일이 될 뻔했던 '그랜드 슬램' 달성에는 실패했다. 하지만 유재석에게는 오히려 그래서 다행일지도 모른다.

KBS, MBC, SBS 지상파 3사 연예대상 시상식이 끝마쳤다. 유재석이 KBS 연예대상의 대상 스타트를 끊으면서 관심을 불러일으킨 연예대상 3관왕 달성, 트리플 크라운에 대한 예측은 실패했다. 유재석이 이를 달성하면 단연 예능의 새 역사를 쓰는 것이었다.

이를 막은 이는 '힐링 아버지' 이경규. 그는 30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14 SBS 연예대상 시상식에서 대상의 영예를 차지하면서 KBS 연예대상, MBC 방송연예대상에 이은 유재석의 독주를 막았다. SBS는 '붕어빵', '힐링캠프'을 꾸준히 이끌어 오고 있는 이경규의 공을 인정한 것이다.

팬들은 어느 때보다도 아쉬운 모습이다. 하지만 아무리 '유느님'이라고 해도 이번 3사 시상식을 석권했다면, 피할 수 없었던 논점도 있다. 이는 '굳이' 받을 만 하지 않은 해에서 그랜드 슬램을 달성했다는 시각이다.

물론 유재석은 언제든 가장 유력한 대상 후보이고, 모두가 인정하는 최고의 개그맨이다. 그런 유재석이기에 올해가 그가 대상 싹쓸이를 할 만큼, 활약이 두드러진 해라고 부르기에는 무리가 있다. 그리고 이는 상의 가치를 오히려 떨어뜨릴 위험이 있다.

KBS는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가 단연 올해 최고의 화제 프로그램이였만 아이들에게 대상을 주기에는 무리가 있었다. MBC는 지난 해 대상을 차지한 '일밤-아빠 어디가'가 일년여만에 급격히 쇠락해 '무한도전'을 위협할 만한 마땅한 라이벌이 없었다. 더욱이 MBC에서 처음으로 시도한 네티즌 문자투표는 유재석을 내정 아닌 내정으로 만들어놨다. 

SBS에서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을 안정적으로 잘 이끌고 있는 리더 유재석이지만 '예능 역사상 최초 지상파 3사 석권'의 타이틀을 쥐기에는 2014년은 개근상이나 공로상 같은 분위기가 있는 것도 사실이다.

KBS에서의 유재석 대상이 '나는 남자다'가 뚜렷한 시청률 족적을 남기지 못했음에도, 주중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에 오랫동안 애쓰고 노력한 기여에 대한 상이였다면, SBS의 이경규 대상도 같은 맥락에서 읽을 수 있다.

오히려 이런 그의 3사 석권을 아쉬워 하는 것은, 유재석 본인 보다도 그를 바라보는 팬들인 듯 하다. 유재석의 3관왕이 좌절됐지, 유재석이 좌절한게아니다. 그의 그랜드슬램은 적어도 올해보다는 더욱 그의 예능 인생에 강렬한 한 방이 터졌을  때 받는 게 의미있을 듯하다. 어차피 유재석의 역사는 당분간 계속 될 것으로 보이니까 말이다.

nyc@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