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피노키오' 진경, 기호상 사건 진실 스스로 밝힐까..'눈물'



[OSEN=선미경 기자] '피노키오' 진경은 결국 기호상 사건의 진실을 스스로 밝힐까?

8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피노키오'(극본 박혜련, 연출 조수원) 17회에서는 기하명(이종석 분)이 송차옥(진경 분)을 찾아가 스스로 14년 전 기호상(정인기 분) 사건의 진실을 스스로 밝히라고 요청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하명은 인하가 내부고발자로 찍혀 꿈을 접어야 할지도 모른다는 사실을 알고 그가 준 문자메시지를 보도에 이용하지 않기로 했다. 가족들의 억울함을 세상에 알리고 싶지만 인하의 인생까지 망가트릴 수 없었던 것이다.

결국 인하는 회사로 복귀했고, 하명은 차옥을 찾아갔다. 차옥에게 14년 전 하지 못했던 내부고발을 직접 해달라고 요청한 것. 하명은 인하로부터 차옥 역시 14년 전 기호상 사건과 관련해 내부 고발을 하려고 했지만, 박로사(김해숙 분)의 회유에 넘어갔다는 사실을 알았다.

하명을 만난 차옥은 결국 보도를 결심하는 내용이 예고됐다. 차옥은 그동안 누구보다 냉철한 모습이었지만 하명과 인하가 무모할 정도로 모든 것을 던져 진실을 밝히려하는 모습이 마음이 움직인 것.

차옥이 결국 박로사의 방해 없이 기호상 사건과 관련해 진실을 스스로 밝혀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피노키오'는 거짓 이름으로 사는 남자와 거짓말을 못하는 여자의 청춘 성장 멜로다.

seon@osen.co.kr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