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민종, '써니의 FM데이트' 깜짝 전화연결 “김현정, 늘 소녀같아”




[OSEN=오민희 기자] 김민종이 깜짝 전화연결을 통해 김현정과 훈훈한 대화를 나눴다.


김현정은 13일 오후 소녀시대 써니가 진행하는 MBC FM4U '써니의 FM데이트'에 출연, 함께 활동했던 동료 중 가장 보고싶은 가수로 김민종을 지목하며 훈훈한 응원을 남겼다.


써니는 “이쯤 되면 김민종 씨가 나와야 되는 거 아닌가요?”라고 운을 뗀 후, 김민종과의 전화연결을 진행했다. 김민종은 깜짝 놀란 김현정에게 “현정아 반가워. 요즘은 왜 운동하러 안 나오는 거야. 어머니만 뵙고”라며 다정하게 안부를 물었다.


이에 김현정은 “안 그래도 어머니께서 오빠가 인사를 정말 예의바르게 한다고 좋아하신다”고 화답했다. 김민종은 “평상시 ‘FM데이트’ 애청자인데 라디오를 듣다가 깜짝 놀라 써니에게 전화를 했다”고 설명했다.


써니는 “김민종 씨는 오랜만에 난 연애기사”라며 짓궂게 기분을 물었다. 김현정은 “오빠 저는 부담드리고 싶지 않아요”라고 재치있게 말했지만, 김민종은 “현정아. 난 네가 너무 좋아”라고 후배를 향한 애정을 전했다. 


이어 김민종은 “‘토토가’ 방송 정말 잘 봤다. 나도 동료들이 다 출연하는 모습에 브라운관 속으로 들어가고 싶었다. 현정이의 출연에 내가 떨리고 기분이 좋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민종은 “현정이는 예나 지금이나 똑같다. 처음 모습 그대로인 소녀 같다”면서 항상 응원하게다고 훈훈한 덕담을 남겼다.


<사진> 써니의 FM데이트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