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펀치' 김래원-김아중 VS 조재현-최명길, 진짜 전쟁의 시작


[OSEN=김윤지 기자] '펀치' 진짜 전쟁이 시작됐다.


13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펀치'(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 9회에서는 손을 잡은 검찰총장 이태준(조재현)과 법무부 장관 윤지숙(최명길), 그리고 두 사람을 압박하는 박정환(김래원)과 신하경(김아중)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윤지숙은 정국현(김응수)의 회항 명령을 막았다. 신하경(김아중)은 이태준의 별장에서 윤지숙의 아들이 연관된 병역비리 브로커 놓친 후, 정국현에게 비행기 회항 명령을 요청했다. 하지만 윤지숙은 이를 막았다. 정국현은 윤지숙에게 "괴물을 잡으려다 괴물이 됐다"고 분노했다.


박정환은 오션캐피털 회장 김상민(정동환)에게 접근했다. 박정환은 오션캐피털을 빌미로 이태준이 정관계 인사에게 뿌린 30억 원의 내역을 요구했다. 박정환은 오션캐피털 세무조사 자료를 입수해 신하경에게 건넸고, 신하경은 이태준의 형수를 세금 탈루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이태준은 울며 겨자먹기로 오션캐피털을 포기했다.


변수는 윤지숙이었다. 윤지숙은 김상민을 찾아 사면을 조건을 내걸었다. 이에 김상민은 박정환에게 등돌렸다. 윤지숙은 김상민이 진술한 이태준의 비리 진술 영상을 이태준에게 제시했고, 이태준은 병역비리 브로커의 인터뷰 영상을 건넸다. 두 사람은 2개의 USB에 두 영상을 남아 나눠가졌다. 같은 배를 탄 두 사람이었다.


박정환은 새로운 방법을 찾고자 했다. 그는 오션캐피털 실소유주 조사에 나서고자 했다. 하지만 이태준은 강수를 뒀다. 박정환의 몸 상태를 폭로한 것. 조강재(박혁권)는 박정환의 손발이 될만한 검사들을 차단했다. 박정환은 굴하지 않았다. 박정환은 이태준에게 "만수무강 하십시오. 감옥 안에서"라는 인사로 자리를 떠났다.


박정환은 맞불 작전으로 응했다. 박정환과 최연진(서지혜)은 김상민 회장이 오션캐피털의 실소유주임을 주장하는 대학교 강연 영상을 찾아냈고, 박정환은 국회에서 자신이 이태준의 비리에 일조했다는 것을 밝히기로 결심했다. '자살테러'와 같은 일이었기에 박정환은 딸 예린이(김지영)에 대한 후사를 신하경에게 맡겼다. 이태준은 박정환에게 남은 인생을 감옥에서 보내게 될 것이라 경고했지만, 박정환은 "감옥에서 보내겠다"며 결심을 행동으로 옮겼다.


'펀치'는 매주 월,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jay@osen.co.kr
<사진> '펀치'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