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클라라 소속사 및 모그룹 홈페이지, 접속불가 '차단'



[OSEN=김경주 기자] 배우 클라라의 소속사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의 공식 홈페이지가 트래픽 초과로 현재 접속 불가 상태다. 클라라와 문자를 주고 받은 당사자인 폴라리스 엔터의 모회사 사이트는 아예 에러 메시지가 뜨는 상황이다.

19일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의 공식 홈페이지에는 ‘해당 사이트는 트래픽 초과로 인해 차단됐습니다’라는 메시지와 함께 접속 불가 사실을 알리는 페이지로 연결된다.

이는 클라라의 전속 계약 분쟁을 놓고 클라라 측과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측의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하면서 네티즌의 관심이 높아진 것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19일, 한 매체가 클라라와 폴라리스 소속사 회장인 이모씨의 문자 메시지를 보도하면서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폴라리스’,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폴라리스 회장’ 등의 검색어가 오르내리고 있다.

이를 접한 네티즌은 “클라라, 폴라리스 회장과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거야”,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와 클라라, 그리고 그 회장. 누구 말이 진짜일까 궁금”, “클라라와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회장, 결과는 어떻게 될지 정말 궁금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채널 A 보도에 따르면 클라라는 지난달 말, 폴라리스를 상대로 전속 계약 무효 소송을 제기했으며 ‘성적 수치심’이 이유라는 이번 보도에 대해 폴라리스 측은 이미 지난해 10월, 클라라를 공갈 및 협박 혐의로 형사 고소했다고 밝힌 바 있다.

폴라리스 측은 “성적수치심을 느꼈다면서 제시한 내용들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명예를 중요시하는 소속사 회장의 가치관을 알고 이를 악용한 협박이었다"면서 "전속계약을 해지해달라고 요청해왔으나 들어주지 않자 성적수치심등을 문제 삼아 협박하더니 뻔뻔하게 소송까지 제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클라라 측은 “연예인의 입장에서 클라라와 클라라 아버지는 상대방이 협박죄로 고소해 왔을 때에도 외부에 함구할 수 밖에 없었고, 협박죄 고소에 대하여 클라라와 클라라 아버지가 할 수 있는 것은 그 동안 내용증명으로 오고갔던 내용을 정리하여 계약부존재확인의소를 제기하는 것이었다. 클라라는 이미 2차례에 걸쳐 12시간이 넘는 경찰 수사를 받아 심신에 큰 충격을 받았고 클라라 어머니는 충격의 여파로 병원치료를 받기도 했다"고 주장하며 강하게 반박했다.

trio88@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