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힐러' 박민영, 지창욱에 마음 고백했다.."안고 키스하고파"



[OSEN=선미경 기자] '힐러' 박민영과 지창욱이 긴장감 넘치는 로맨스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1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힐러'(극본 송지나, 연출 이정섭 김진우) 13회에서는 채영신(박민영 분)과 서정후(지창욱 분)의 아슬아슬한 로맨스가 전개됐다.

영신은 정후가 힐러라는 사실을 알고 충격에 휩싸였다. 특히 정체를 알게 됐다는 것을 알면 정후를 다시는 만나지 못할까봐 진실을 털어놓지 못하는 상황. 영신은 정후를 생각하면서 눈물만 흘릴 뿐이었다.

정후는 김문식(박상원 분)이 어머니를 이용해 영신의 목숨까지 위협했다는 사실에 분노한 상황. 김문호(유지태 분)를 찾아갔지만 문식 위에 어르신이라 불리는 이에 대해서만 이야기할 뿐이었다.

그러던 중 정후는 문식의 집을 찾은 영신을 보고 질투를 느끼기도 했다. 영신은 문식과 관련해 문호를 인터뷰했고, 문호는 영신과 정후에게 사건과 관련된 자료를 건네며 정리할 것을 요구했다. 결국 정후는 영신, 이종수(장성범 분)와 함께 영신의 집으로 가게 됐다.

영신과 정후는 아슬아슬한 분위기 속에서 서로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영신은 정후와 나란히 서서 이야기를 하던 중 힐러를 지칭하면서, 안고 싶고, 말하고 싶고, 키스도 하고 싶다고 고백했다. 이는 곧 정후에게 하는 말이기도 했다. 두 사람은 닿을 듯 잘 이어지지 않는 아슬아슬한 로맨스를 이어가 긴장감을 높였다.

영신과 정후의 사랑이 어떤 결말을 맺게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힐러'는 정치나 사회 정의 같은 건 그저 재수 없는 단어라고 생각하며 살던 청춘들이 부모세대가 남겨놓은 세상과 맞짱 뜨는 통쾌하고 발칙한 액션 로맨스다.

seon@osen.co.kr

<사진>KBS 2TV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