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SM 측 “태연, 병원 치료 후 귀가..큰 이상 없다”





[OSEN=김사라 기자]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지난 22일 오후 ‘제24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에서 추락사고를 당한 가운데 소속사 측은 “병원 치료 후 귀가했다”며 “큰 이상은 없다”고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3일 OSEN에 “태연은 병원에서 허리 근육이 놀란 상태라는 진단을 받아 치료 받고 귀가했다. 지속적으로 태연의 컨디션을 체크해 무리하지 않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태연은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제24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에서 무대 아래로 내려가던 중 추락사고를 당했다. 이 관계자는 “시상식 무대를 마치고 퇴장하던 상황에 일어난 일이라 바로 병원으로 이동해 정밀검사를 받았다”며, “다행히 큰 이상은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태연은 소녀시대 유닛 태티서 ‘할라(Hollar)’로 ‘제24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sara326@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