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삼시세끼-어촌편' 차승원-유해진, "우리 두끼만 먹자"



[OSEN=박현민 기자] 차승원과 유해진이 '삼시세끼'를 '삼시두끼'로 만들길 갈망했다.

23일 오후 첫 방송된 tvN '삼시세끼-어촌편'(연출 나영석 신효정)에서 차승원과 유해진은 외단섬 만재도에서 지속되는 요리와 식사, 뒷처리에 녹초가 됐다. 두 사람은 나영석 PD가 들고온 맥주와 안주를 먹으며 고난스러운 만재도 생활에 대해 하소연을 이어갔다.

두 사람은 "우리가 왜 이렇게 힘들까"에 대해 고민을 하던 과정에서, 결국 '세끼'가 아닌 '두끼'만 먹겠다는 결론을 내며 크게 기뻐했다.

차승원은 "난 원래 두끼 밖에 안 먹었다"고, 유해진은 "굳이 제목을 따라갈 필요가 없다"고 두 끼 예찬론을 펼쳤다. 이에 제작지은 '삼시세끼'가 아닌 '삼시두끼'라는 자막을 내보내 웃음을 자아냈다.

gato@osen.co.kr
<사진> '삼시세끼-어촌편'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