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박보영·정재영, ‘열정같은..’ 캐스팅 확정..인턴·상사 호흡




[OSEN=김경주 기자] 배우 박보영과 정재영이 영화 ‘열정 같은 소리 하고 있네’(감독 정기훈) 캐스팅을 확정했다.

‘열정 같은 소리 하고 있네’ 측은 28일, “박보영과 정재영이 최근 캐스팅을 확정, 본격 촬영 준비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열정 같은 소리 하고 있네’는 스포츠지 연예부 수습 기자로 사회 첫 발을 내디딘 신입 도라희가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 같은 상사 하재관을 만나 사회 생활의 거대한 벽에 온 몸으로 부딪히는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린 작품. ‘애자’, ‘반창꼬’ 등 전작을 통해 현실적 소재를 바탕으로 위트를 놓치지 않는 따뜻한 감성과 섬세한 연출력을 선보여 온 정기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박보영은 극 중 명문대 출신의 빵빵한 스펙을 갖췄지만 현실은 취준생, 가까스로 수습 딱지와 함께 사회 생활을 시작하게 된 열정과 패기의 새내기 기자 도라희 역을 맡았다.

또한 다른 건 다 먹어도 ‘물’ 먹는 것 만은 못 참는 확고한 신념으로 연예부를 이끄는 진격의 데스크 하재관 부장 역은 충무로 대표적 연기파 배우 정재영이 맡아 새로운 변신을 선보일 예정.

이에 정기훈 감독은 “박보영은 시나리오 속 도라희를 가장 완벽하게 표현해 줄 최고의 여배우라고 생각한다. 박보영이 갖고 있는 장점을 유지하면서도 기존의 앳된 이미지를 탈피한 첫 영화를 함께 만들고 싶다”며 “정재영은 언제나 믿고 보는 배우다. 시나리오를 쓰며 가장 먼저 떠올렸다. 언젠가 꼭 한번 작업을 해보고 싶었던 두 배우와 함께하게 돼 무척 기쁘고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한편 ‘열정 같은 소리 하고 있네’는 오는 3월 크랭크인 예정이다.

trio88@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