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KCC 허재 감독, 자진 사퇴...추승균 대행


[OSEN=허종호 기자] 허재 감독이 전주 KCC의 지휘봉을 내려놓는다.
KCC는 9일 "허재 감독이 팀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고 감독직에서 자진사퇴 한다"고 밝혔다.
허재 감독은 시즌 전 구상과 달리 선수들의 계속되는 부상 악재로 인해 KCC를 시즌 막판까지 본 궤도에 올리지 못했다. 이 때문에 허재 감독은 성적 부진이라는 부담에 시달렸다.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아 오던 허재 감독은 KCC 감독직에서 자진 사퇴하며, 당분간 일선에서 물러나서 심신을 추스릴 예정이다.
공석이 된 감독직은 추승균 코치가 대행이 돼 맡는다. KCC는 "6라운드가 시작되는 11일 고양 오리온스와 홈경기부터 추승균 코치가 감독 대행을 맡아 팀을 이끌 예정이다"고 전했다.
한편 2005-2006시즌 KCC의 2대 감독으로 부임한 허재 감독은 10시즌을 치르는 동안 챔피언결정전 우승 2회, 준우승 1회, 4강 플레이오프 진출 2회, 6강 플레이오프 진출 1회 등을 달성한 바 있다.
sportsh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③] '황금빛' 서은수 "연기력 논란 반성...댓글 울면서 봤다" 서은수가 드라마 초반 연기력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서은수는 19일 서울 강남구...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