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KCC 허재 감독, 자진 사퇴...추승균 대행





[OSEN=허종호 기자] 허재 감독이 전주 KCC의 지휘봉을 내려놓는다.

KCC는 9일 "허재 감독이 팀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고 감독직에서 자진사퇴 한다"고 밝혔다.

허재 감독은 시즌 전 구상과 달리 선수들의 계속되는 부상 악재로 인해 KCC를 시즌 막판까지 본 궤도에 올리지 못했다. 이 때문에 허재 감독은 성적 부진이라는 부담에 시달렸다.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아 오던 허재 감독은 KCC 감독직에서 자진 사퇴하며, 당분간 일선에서 물러나서 심신을 추스릴 예정이다.

공석이 된 감독직은 추승균 코치가 대행이 돼 맡는다. KCC는 "6라운드가 시작되는 11일 고양 오리온스와 홈경기부터 추승균 코치가 감독 대행을 맡아 팀을 이끌 예정이다"고 전했다.

한편 2005-2006시즌 KCC의 2대 감독으로 부임한 허재 감독은 10시즌을 치르는 동안 챔피언결정전 우승 2회, 준우승 1회, 4강 플레이오프 진출 2회, 6강 플레이오프 진출 1회 등을 달성한 바 있다.

sportsh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