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애니팡'의 선데이토즈, 2014년 창사 이래 최대 실적 경신

[OSEN=고용준 기자] 국내 모바일 게임 제작사 선데이토즈가 2014년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한 연간 실적 및 4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선데이토즈는 2014년 연간 매출 1,441억 원, 영업이익 610억 원, 당기순이익 483억 원을 기록하며 창사 이래 최대 매출을 경신하며,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모두 전년 대비 3배 이상의 성장을 기록했다.

2014년 4분기 실적은 매출액 310억 원, 영업이익 121억 원, 당기순이익 86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 94.8%, 영업이익 117.2%, 당기순이익 154.3% 상승한 기록으로 10분기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선데이토즈는 올해 1월에 출시한 애니팡2가 국내 모바일 게임 중, 가장 많은 일일방문자수(DAU)를 1년 동안 유지하는 것을 비롯해 곧, 2주년을 맞이하는 애니팡 사천성이 꾸준히 최고 매출 순위 상위권을 기록 중인 것이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평가했다. 또한, 캐쉬카우인 애니팡을 비롯하여, ‘아쿠아스토리’가 대대적 업데이트를 진행할 예정으로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나갈 전망이다.

 
선데이토즈 민광식 최고재무책임자(CFO)는 “2014년은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경신한 한 해로, 애니팡 시리즈를 비롯해 다양한 게임 라인업을 확충하는 한 해로 의미가 깊었다”며 “라인트리오를 통해, 글로벌의 수익 모델을 검증한 한 만큼, 2015년에는 본격적인 글로벌 공략과 국내 신작을 출시해 회사의 성장과 더불어 지속 가능한 기업으로의 토대를 만들겠다"고 전했다.

scrapper@osen.co.kr


<사진> 선데이토즈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