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삼시세끼' 차승원, 밖에서도 만재도 걱정 "뭐 먹었니?"



[OSEN=정유진 기자] 배우 차승원이 외출 중에도 만재도에 남아있는 바깥사람 유해진과 아들 손호준을 걱정했다.

차승원은 27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어촌편'에서 딸 예니의 생일 축하를 위해 서울로 올라가던 중 손호준에게 전화를 걸었다.

손호준과 통화가 되자마자 그는 "호준아, 뭐 먹었니?"라고 끼니를 걱정했다. 이어 "회덮밥을 해 먹었다"는 손호준의 말에 "잘했다. 잘했어"라고 칭찬을 하기도 했다.  

한편 '삼시세끼-어촌편'은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를 낯설고 한적한 시골에서 손수 해 보는 야외 버라이어티 '삼시세끼'의 스핀오프 버전이다. 강원도 정선에서 섬마을 만재도로 무대를 옮겼다.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5분 방송된다.

eujenej@osen.co.kr

<사진> '삼시세끼-어촌편'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